하이셈 200470 코스닥

2017/09/26 장종료 20분지연 새로고침

2,800 100 +3.70%

전일종가
2,700
시가
2,515
고가
3,070
저가
2,515
거래량(천주)
1,064,107
시가총액
492억
당일최저
2,515
당일최고
3,070
현위치
52주 최저
2,405
52주 최고
6,160
현위치

증시속보

코스닥 ‘연초 랠리’ 나오나? 기회가 왔는데 투자금이 부족하다면

입력 2017-01-04 10:00:00 | 수정 2017-01-04 10:00:00
배당락 이후 연초에는 배당투자 자금의 매물화로 인해 중소형주의 상대강도가 높게 나타나는 ‘1월 효과’가 반복되어 왔음을 상기해야 할 시점이다.

전략적인 측면에서는 코스닥 중소형주 중 IT업종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높여가는 것이 좋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2017 행사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작년 연말 낙폭이 컸던 중소형주 중 실적 기대감이 살아있는 종목을 추려 함께 관심을 가져가는 것이 수익률 보전에 유리할 것으로 판단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스탁론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수/신용 이용 중 주가급락으로 반대매매 위기를 맞이하더라도 추가 담보나 종목 매도 없이 간단히 갈아탄 후 반등 시점을 기다릴 수 있다는 것도 스탁론의 장점 중 하나다.

◆ 한경닷컴하이스탁론, 연 2.4% 최저금리로 주식매입은 물론 미수/신용 대환까지

<한경닷컴하이스탁론>에서 고객들이 부담 없이 스탁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연 2.4% 최저금리에 이용 가능한 상품을 출시했다. 주식매입은 물론 증권사 미수/신용 대환 모두 가능하며 신용등급 차등 없이 자기 자본 포함 최대 4배까지 활용할 수 있다.

필요할 경우 마이너스통장식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합리적이며, 수익이 나면 스탁론을 상환하지 않고 현금을 인출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매력적인 부분이다.

<한경닷컴하이스탁론>의 새로운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투자자는 고객상담센터(1599-0313)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 현 시각 관심종목 Top 10 : 케이탑리츠, 서연이화, 한국전자인증, 마니커, 영원무역, 지코, 코렌, 평화정공, 게임빌, 하이셈

· 연 2.4% 업계 최저금리
· 한 종목 100% 집중투자
· 증권사 미수/신용 실시간 상환
· 마이너스 통장식, 한도증액 대출
· 연장수수료 無

※ 한경닷컴하이스탁론 상담센터 : 1599-0313

바로가기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4.3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8% 지에스이 +1.18%
SK하이닉스 -4.87% 툴젠 -2.05%
현대산업 +5.48% 휴젤 +2.83%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1.14%
SK디앤디 -0.96% 잉크테크 -5.6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2.72%
삼성전자 -3.66%
OCI +0.98%
한화케미칼 +2.01%
기아차 +2.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9.28%
서울반도체 -1.18%
비에이치 -2.84%
에코프로 +2.18%
제넥신 -0.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66%
현대모비스 +5.23%
현대차 +4.61%
SK텔레콤 +2.00%
POSCO +2.6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7.35%
에코프로 +2.18%
펄어비스 -0.67%
GS홈쇼핑 +0.67%
이오테크닉... +3.1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