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700 200 -0.31%

전일종가
64,900
시가
65,000
고가
65,400
저가
64,300
거래량(천주)
1,015,665
시가총액
270,518억
당일최저
64,300
당일최고
65,400
현위치
52주 최저
45,800
52주 최고
69,200
현위치

컨센서스/투자의견

투자의견평균
3.00

증시속보

작년 4분기 전세계 올레드 매출 최고기록… 삼성 점유율 90%

입력 2018-02-15 06:34:34 | 수정 2018-02-15 06:34:34
미국 DSCC 집계…4분기 스마트폰 비중 90%, TV는 5%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시장 매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5일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디스플레이 서플라이 체인 컨설턴츠(DSCC)'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올레드 패널 매출은 총 88억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무려 120% 증가했다.

전분기에 비해서도 62%나 증가한 수치로, 이로써 작년 전체 시장 규모는 총 232억달러로 전년 대비 57% 성장했다.

부문별로는 휴대폰용 패널 매출이 79억5천만달러로 전체의 90%에 달했으며, TV 패널은 4억3천800만달러로 5%를 차지했다.

작년 전체로는 휴대폰용과 TV용 매출이 각각 203억달러, 1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밖에 스마트워치, 자동차, 노트북, 태블릿, VR, 터치바, 모니터 등에도 올레드 패널이 사용됐으나 시장 비중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스마트폰용 등 중소형 패널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작년 4분기 시장점유율 90%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올레드 TV패널의 강자' LG디스플레이가 9%로 그 뒤를 이었다.

BOE와 티안마 등 중국 업체들을 중심으로 다른 기업들도 올레드 패널을 생산하고 있으나 작년 4분기 기준으로 0.5% 이상 점유율을 차지한 곳은 없었다.

올레드 패널의 주요 고객사는 양대 스마트폰 생산업체인 삼성전자, 미국 애플과 올레드 TV 진영을 주도하는 LG전자였다.

작년 4분기에는 아이폰X를 출시한 애플이 전체 구매량의 52%를 차지했으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30%와 5%였다.

그러나 작년 전체로는 삼성전자가 47%로, 애플(29%)보다 많았다.

DSCC는 보고서에서 "작년 올레드 패널 시장의 급성장은 애플 아이폰X 출시와 연말 올레드TV 판매 호조 등에 따른 것"이라면서 플렉서블 패널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00% 인피니트헬... +4.07%
카카오 0.00% 엔지켐생명... +8.77%
더존비즈온 -0.56% 완리 0.00%
SK디앤디 +1.72% 툴젠 +2.04%
SK가스 +1.75% 뉴인텍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58%
미래에셋대... +1.38%
삼성에스디... +4.79%
카카오 0.00%
POSCO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2%
셀트리온헬... +0.24%
인터로조 +1.21%
메디톡스 +2.00%
텍셀네트컴 -6.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