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해져라" 김경문 감독이 김성욱에게 남긴 당부

입력 2017-08-13 06:01:02 | 수정 2017-08-13 06:01:02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타석에서 투수와 싸우는 일은 스스로 해야한다. 코치가 해줄 수 없다.`

NC는 12일 두산전을 앞두고 엔트리 변동을 고지했다. 외야수 김성욱, 투수 정수민, 류재인이 말소됐고 외야수 김준완, 투수 최금강, 최성영을 등록했다.

도통 타격감을 살리지 못하던 김성욱의 말소가 눈에 띈다. 이번 시즌 1군에서 96경기를 뛰며 타율 2할3푼4리 1홈런 22타점에 그치고 있는 김성욱은 최근 10경기 타율 1할4푼3리로 방망이가 침묵했다.

올해로 프로 5년차를 맞는 김성욱은 지난해 130경기에 출장하며 2할6푼5리의 타율과 더불어 15홈런 51타점으로 차기 NC 주전 외야수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러나 NC의 예상보다 더딘 성장이 이뤄졌고, 결국 김경문 감독은 결단을 내렸다. 2군행을 명하며 '이대로는 안된다'는 사인을 분명히 했다.

김 감독은 김성욱에 대해 `코치진이 공을 많이 들인 선수`라고 말하며 팀에서 그 가능성을 인정하고, 또 기량 발전을 기대하는 선수라는 점을 명확히했다. 그러나 `코치들이 가르쳐주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이후 배운 것을 연습하고, 또 타석에서 그것을 활용하는 일은 본인이 해야한다`며 따끔하게 지적했다.

무엇보다 김 감독이 김성욱에게 바라는 점은 '강한 마음가짐'이다. 타석에서 쉽게 물러나지 않은 악착같음을 바라고 있다. 김 감독은 `타석에서 아쉬운 모습이 보여서 2군행을 결정했다. 힘없이 물러나지 않고, 강해졌으면 한다`고 진심어린 당부를 전했다. 김 감독은 '싸울 준비가 된' 김성욱을 기대하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3.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7% KG ETS +3.88%
SK가스 +0.21% 청담러닝 0.00%
SK하이닉스 -2.35% 툴젠 -0.13%
SK디앤디 +1.44% 서울전자통... +0.35%
한화테크윈 +11.75% 엔지켐생명... -3.0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25%
LG화학 +0.26%
LG +2.88%
만도 -1.34%
넷마블게임... -1.9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8.80%
서울반도체 +0.77%
파라다이스 0.00%
CJ E&M +0.71%
컴투스 -1.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6.75%
NAVER -0.49%
한국항공우... +17.82%
현대차 +0.66%
한미약품 +7.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SK머티리얼... +5.42%
이오테크닉... +3.32%
휴젤 +4.56%
메디톡스 +1.8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