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아컴즈 094480 코스닥

2017/08/21 장종료 20분지연 새로고침

5,890 310 +5.56%

전일종가
5,580
시가
5,580
고가
5,890
저가
5,560
거래량(천주)
238,905
시가총액
1,926억
당일최저
5,560
당일최고
5,890
현위치
52주 최저
3,890
52주 최고
6,350
현위치

증시속보

청와대, 사흘 지나 "문정인 특보 발언은 개인 생각"…살얼음판 걷는 한·미 외교

입력 2017-06-19 19:12:10 | 수정 2017-06-20 06:22:50 | 지면정보 2017-06-20 A6면
문정인 발언 '후폭풍'

청와대 '한·미 훈련 축소' 발언에 엄중 경고

문정인 특보 돌출발언일까
방미전 정의용 안보실장 만나 "조율 없었다"지만 의구심 증폭

한·미동맹 악영향 미치나
정상회담 앞두고 미국과 갈등

문정인 특보 "개인 의견" 한발 뺐지만
"북한 미사일·핵동결 전제로 한·미 훈련 축소" 계속 주장
청와대가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의 ‘워싱턴 발언’ 파장이 확산되자 긴급 진화에 나섰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양측 간 미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는 가운데 문 특보의 돌출 발언이 한·미 정상회담은 물론 양국 동맹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기사 이미지 보기

◆돌출 발언 vs 의도된 발언

기사 이미지 보기
문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핵폐기가 아니라 핵동결을 전제로 한 발언 취지는 중국 등이 주장해온 논리와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한·미 동맹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특보가 방미 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것과 관련해 “상견례 차원에서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미국에서 어떤 이야기를 할지 조율하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조율’은 아니었어도 ‘사전 교감’을 거쳤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반응을 떠보기 위한 발언이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 멘토 역할을 해온 문 특보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미묘한 시기에 대통령 의중에서 벗어난 돌출 발언을 했을 것이란 분석은 개연성이 떨어진다.

◆진화 위해 외교 채널 풀가동

외교안보팀엔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는 미국의 반응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교 채널을 풀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조만간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정상회담 의제 조율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존 매케인 미 상원 군사위원장을 홀대했다는 지적에 구체적으로 날짜를 예시하면서 적극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말 매케인 위원장을 비롯해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 딕 더빈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 등의 방문 요청이 있었다”며 “네 명의 요청에 대해 미 대사관과 조율을 거쳐 면담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28일을 포함해 두 차례 대통령과 오찬 일정을 잡았지만 (매케인 측 사정으로) 연기되거나 취소됐다”며 “매케인 위원장을 안 만나준다거나 홀대하는 일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야권은 문 특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그런 발언을 한 것은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라며 “문 대통령은 문 특보의 위험한 언행을 개인 견해로 치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문 특보 “개인 의견” 진화 나서

문 특보는 이날 뉴욕 맨해튼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한반도 위기, 한·미 동맹의 의미’를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사진), 발언 파문에 대해 “개인 의견”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면서도 “협상은 주고받는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 중단을 전제로 한 한·미 간 군사훈련 축소와 대화 필요성은 강조했다.

문 특보는 사드 관련 환경영향평가에 대해선 “국내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절차를 밟는 것은 당연하다”며 “외국의 전략적 무기를 들여오는데 어떤 국가가 일방적으로 이를 수용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 절반이 사드 배치에 찬성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이런 민감한 문제를) 여론조사 결과로만 결정할 수는 없다”고 했다.

문 특보는 그러나 “이 문제는 매우 민감한 이슈”라며 “내 발언은 개인적 차원이며,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다. 이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김기만 기자 sg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55.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1% 툴젠 +2.50%
SK디앤디 -1.73% 하이로닉 -0.16%
강원랜드 0.00% 녹십자셀 -0.16%
SK가스 -2.28% 유니슨 -4.15%
대한항공 -3.37% 주성엔지니... -3.6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1.45%
SK하이닉스 +0.30%
맥쿼리인프... -0.35%
NAVER -0.38%
BGF리테일 -1.7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덕산네오룩... -6.04%
셀트리온 +0.91%
휴젤 -0.55%
아모텍 0.00%
SKC코오롱PI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2.05%
롯데케미칼 -0.13%
POSCO +2.72%
LG전자 +3.84%
SK하이닉스 +0.3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02%
서울반도체 +3.64%
셀트리온 +0.91%
테라세미콘 +0.65%
이녹스첨단... +0.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