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068760 코스닥

2018/01/18 장종료 20분지연 새로고침

100,800 300 +0.30%

전일종가
100,500
시가
99,000
고가
104,100
저가
96,000
거래량(천주)
1,979,691
시가총액
33,607억
당일최저
96,000
당일최고
104,100
현위치
52주 최저
18,150
52주 최고
114,600
현위치

증시속보

'MB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후 귀가…검찰, 윗선 규명 주력(종합)

입력 2018-01-14 20:46:13 | 수정 2018-01-14 20:46:13
김주성·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 '특수사업비 靑에 전달' 진술
'민간인 사찰' 입막음 관련 장석명 전 공직기강비서관도 소환조사

기사 이미지 보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14일 귀가했다.

전날 오후 2시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전 1시 무렵까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2억원씩 약 4억원 이상의 자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다.

검찰은 앞서 김 전 원장 시절 김주성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원 전 원장 시절 목영만 기조실장을 불러 조사해 "특활비의 일종인 '특수사업비'로 조성한 자금을 비정기적으로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를 바탕으로 김 전 기획관에게 자금 수수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자금의 대가성 등 뇌물수수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관여 등 연관성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 핵심 피의자들을 재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특활비를 약 5천만원씩 받았다는 사실관계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김 전 비서관이 받은 특활비가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입막음'하는 데 쓰였다고 의심하는 검찰은 최근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도 소환 조사했다.

장 전 주무관은 폭로 당시 자신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으로부터 5천만원의 '관봉'을 받았으며 류 전 관리관으로부터 장 전 비서관이 마련한 자금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류 전 관리관 역시 조만간 소환 조사하는 한편, 이 같은 돈 전달을 지시한 '윗선'을 규명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15.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44% 엔지켐생명... -0.24%
SK디앤디 +1.10% 툴젠 -5.46%
SK가스 +0.73% 에스피지 +8.70%
더존비즈온 +1.33% 골든브릿지... -0.25%
한국전력 -1.79% 액션스퀘어 -3.7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56%
POSCO -0.13%
LG디스플레... -2.22%
한국항공우... -1.48%
SK하이닉스 +1.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JYP Ent. -1.54%
포스코켐텍 -1.02%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파라다이스 +0.4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카카오 +1.12%
삼성전자 +0.56%
SK텔레콤 +4.32%
NAVER +1.69%
SK하이닉스 +1.4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컴투스 +12.04%
신라젠 -1.59%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