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아플래닛 058530 코스닥

2017/10/18 장종료 20분지연 새로고침

1,280 85 -6.23%

전일종가
1,365
시가
1,335
고가
1,360
저가
1,260
거래량(천주)
2,701,925
시가총액
473억
당일최저
1,260
당일최고
1,360
현위치
52주 최저
1,210
52주 최고
5,050
현위치

증시속보

트럼프 "中은 北의 경제 생명줄…北문제 해결 원하면 해결할 것"

입력 2017-04-22 01:39:49 | 수정 2017-04-22 01:39:49
中에 '북핵 문제 앞장서 해결하라' 압박 메시지 거듭 발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북 영향력을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를 앞장서 해결하라고 거듭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북한의 엄청난 경제적 생명줄(economic lifeline)이다.

비록 쉬운 일은 없지만 그래도 만약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면 해결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중국이 진정으로 마음만 먹으면 북핵 문제를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는 고강도 압박 메시지를 중국에 다시 한 번 보낸 것이다.

지난해 대선 때부터 '중국 역할론'을 강조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한동안 중국이 돕지 않으면 미국 독자적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고강도 대중 경고에 방점을 뒀으나 최근 들어서는 중국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압박성 독려 메시지를 발신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백악관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모든 전문가가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처럼 일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을 한다"면서 "실제로 많은 석탄을 실은 (북한) 선박이 되돌려보내 졌고, 또 다른 많은 일(중국의 대북조치)들도 있었다"며 중국의 노력을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매우 존경한다.

우리가 플로리다 주 팜비치에서 훌륭한 정상회담을 했는데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내 입장에서 말하면 나는 그를 매우 좋아하고 존경한다"면서 "그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는 일단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지켜보면서 그 결과에 따라 이후의 해법을 모색한다는 구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정부는 최근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을 폐기하고 '최고의 압박과 관여'(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를 골자로 하는 강경한 대북 원칙을 수립한 상태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9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엔지켐생명... +2.68%
SK하이닉스 -3.11% KG ETS +1.60%
SK가스 -0.11% 툴젠 -0.25%
SK디앤디 +0.54% 청담러닝 -0.33%
LG디스플레... -0.52% 주성엔지니... -2.3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7%
넷마블게임... +4.13%
삼성에스디... -0.53%
LG전자 +0.67%
삼성전기 -3.2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셀트리온헬... -3.96%
펄어비스 +5.42%
신라젠 +0.40%
파라다이스 +1.4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6.12%
엔씨소프트 +1.34%
넷마블게임... +4.13%
현대차 +0.67%
기아차 +4.6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코오롱생명... +6.40%
게임빌 +3.94%
모두투어 -0.35%
이엔에프테... +1.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