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프에이 056190 코스닥

2018/02/23 장종료 20분지연 새로고침

38,850 1,600 -3.96%

전일종가
40,450
시가
40,000
고가
40,050
저가
38,650
거래량(천주)
455,691
시가총액
13,951억
당일최저
38,650
당일최고
40,050
현위치
52주 최저
33,900
52주 최고
97,200
현위치

컨센서스/투자의견

투자의견평균
3.10

증시속보

세계은행 "브라질·아르헨티나 올해부터 중남미 성장 이끌 것"

입력 2017-10-13 03:45:16 | 수정 2017-10-13 03:45:16
32개국 중 28개국 재정적자 예상…재정균형 노력 주문

세계은행(WB)은 경제침체에서 벗어나고 있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올해 중남미 지역 성장세를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전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6년간 저성장을 계속한 중남미 경제가 올해부터는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면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동력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의 양대 축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경제가 견고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면서 올해와 내년 중남미 지역 성장률을 1.2%와 2.3%로 예상했다.

브라질의 성장률은 올해 0.6%, 내년 2.3%로 전망했다.

아르헨티나의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8%, 내년 3.0%로 제시했다.

그러나 세계은행은 재정적자를 중남미 지역의 공통적 문제점으로 지적하면서 재정균형 노력을 주문했다.

세계은행은 분석 대상 32개국 가운데 28개국이 올해 재정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중남미 경제가 성장세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브라질 경제가 침체 국면을 벗어나는 일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IMF는 최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를 0.3%에서 0.7%로 높였다.

브라질보다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 나라는 베네수엘라(-12%), 트리니다드 토바고(-3.2%), 수리남(-1.2%), 에콰도르(0.2%) 등이다.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는 중남미 평균인 1.2%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fidelis21c@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00% 인피니트헬... +4.07%
카카오 0.00% 엔지켐생명... +8.77%
더존비즈온 -0.56% 완리 0.00%
SK디앤디 +1.72% 툴젠 +2.04%
SK가스 +1.75% 뉴인텍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58%
미래에셋대... +1.38%
삼성에스디... +4.79%
카카오 0.00%
POSCO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2%
셀트리온헬... +0.24%
인터로조 +1.21%
메디톡스 +2.00%
텍셀네트컴 -6.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