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덴마크서 몰타 시민권 획득 시도…영장심사 변수되나

입력 2017-06-19 23:28:54 | 수정 2017-06-19 23:28:54
검찰, 정씨 추가 조사에서 확인…'도망 우려' 부각할 듯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덴마크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돼 구금된 이후 제3국 시민권 취득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가운데, 영장심사에서 새로운 변수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정유라씨의 1차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보강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정씨가 구금 초기 지중해 섬나라 몰타의 시민권을 취득하려 한 정황을 파악했다.

정씨는 최순실씨 모녀의 독일 내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 씨에게 이를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몰타는 외국인이 65만 유로(약 8억2천만원)를 정부에 기부하면 시민권을 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검찰 조사에서 "돈이 많이 들어 시민권 취득을 포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정씨가 시민권을 취득하더라도 범죄인 인도 조약을 통한 강제 송환을 피할 수 없다고 판단해 이를 포기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이 사실을 구속이 필요한 사유로 제시할 전망이다.

'도망의 우려'가 있음을 부각하는 전략이다.

앞서 이달 3일 정씨에 대한 첫 구속영장이 기각됐을 때, 정씨 측은 영장심사에서 송환 불복 소송을 중도 포기했다는 점을 유리한 정황으로 내세운 바 있다.

정 씨가 검찰 수사에 응해 자진 귀국한 셈이므로 도주 우려가 없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덴마크 정부가 송환 결정을 내렸고 이에 불복해 정 씨가 낸 소송 1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이 내려진 상태였으며 항소심 승소 가능성이 없어서 재판을 철회한 것일 뿐 자진귀국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정씨는 지난달 31일 국내 송환 직후 기자회견에서는 "빨리 입장을 전달하고 오해도 풀고 빨리 해결하는 게 나을 것 같아서 들어왔다"고 귀국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3.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7% KG ETS +3.88%
SK가스 +0.21% 청담러닝 0.00%
SK하이닉스 -2.35% 툴젠 -0.13%
SK디앤디 +1.44% 서울전자통... +0.35%
한화테크윈 +11.75% 엔지켐생명... -3.0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25%
LG화학 +0.26%
LG +2.88%
만도 -1.34%
넷마블게임... -1.9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8.80%
서울반도체 +0.77%
파라다이스 0.00%
CJ E&M +0.71%
컴투스 -1.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6.75%
NAVER -0.49%
한국항공우... +17.82%
현대차 +0.66%
한미약품 +7.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SK머티리얼... +5.42%
이오테크닉... +3.32%
휴젤 +4.56%
메디톡스 +1.8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