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000 2,050 +4.46%

전일종가
45,950
시가
46,050
고가
49,150
저가
46,050
거래량(천주)
457,324
시가총액
5,176억
당일최저
46,050
당일최고
49,150
현위치
52주 최저
45,950
52주 최고
86,600
현위치

컨센서스/투자의견

투자의견평균
3.00

증시속보

하와이 당국 "미사일 경보, 실수로 버튼 누른 것"

입력 2018-01-14 10:28:27 | 수정 2018-01-14 10:28:27
13일 새벽(한국시간) 트위터에 다수 올라온 하와이 지역 미사일 공격 오보 메시지. 출처= 트위터 이용자 stack dollaz기사 이미지 보기

13일 새벽(한국시간) 트위터에 다수 올라온 하와이 지역 미사일 공격 오보 메시지. 출처= 트위터 이용자 stack dollaz



13일(현지시간) 하와이 섬을 혼란에 빠트린 탄도미사일 공격 대피 경보는 임무교대 시간에 담당자가 실수로 버튼을 잘못 눌러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이날 경위 해명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미사일 공격 오경보 발령은 하와이 주정부 비상관리국(HEMA)이 작업교대 도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가 빚은 실수였다고 밝혔다.

미사일 공격 오경보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 직후 발령됐다.

이게 주지사는 "고통과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하면서 시스템을 재점검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비상관리국(HEMA)의 번 미야기 국장도 "누군가가 잘못된 버튼을 눌러 발생한 실수였다"고 말했다.

번 국장은 "지난 몇 달 간 우리는 이 모든 위협을 이기고 대중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려고 노력해 왔는데 실수를 하고 말았다"며 "주지사의 지시에 따라 이번 사태가 정리될 때까지 경보 시스템 시험을 더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탄도미사일이 오고 있으니 대피하라'는 내용의 이날 미사일 공격 오경보는 하와이에서 북핵 공격에 대한 위기감이 한창 고조된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주민과 관광객을 혼비백산하게 만들었다.

특히 지난달 1일에는 하와이에서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핵 공격을 가정한 대피 훈련까지 실시됐다. 주민과 관광객이 황급히 놀라 대피소 등으로 향하는 일대 소동이 벌어진 가운데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오경보 발령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20.2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4.46% 비에이치 -4.35%
KB금융 +2.13% 엔지켐생명... -4.08%
더존비즈온 +0.66% 툴젠 -9.15%
대한제당 0.00% 휴온스 -1.17%
한국철강 0.00% 셀트리온 -9.8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53%
POSCO +0.13%
OCI +0.91%
현대중공업 -0.74%
삼성SDI -6.4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바이로메드 -6.35%
컴투스 -0.39%
네이처셀 +8.33%
셀트리온헬... -7.88%
안랩 -2.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모비스 +4.71%
현대차 +4.52%
아모레퍼시... +0.65%
카카오 +1.85%
SK텔레콤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87%
CJE&M 0.00%
메디톡스 +0.18%
파라다이스 +2.40%
스튜디오드... +4.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