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300 1,900 -2.53%

전일종가
75,200
시가
75,300
고가
75,800
저가
73,000
거래량(천주)
3,885,468
시가총액
533,626억
당일최저
73,000
당일최고
75,800
현위치
52주 최저
45,650
52주 최고
90,300
현위치

컨센서스/투자의견

투자의견평균
3.28

증시속보

SK 주력 3사 "공격 앞으로"

입력 2017-01-11 20:14:30 | 수정 2017-01-12 04:22:41 | 지면정보 2017-01-12 A11면
하이닉스·이노베이션 등 계열사
최태원 '서든데스' 발언 이후
미래 먹거리 찾기에 '올인'
기사 이미지 보기
SK가 달라졌다. 주력 계열사들이 잇달아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2월 2조2000억원 규모의 3차원(3D) 낸드플래시 투자 계획을 내놨다. 내년 6월까지 충북 청주에 낸드플래시 공장을 짓겠다는 내용이다. 안정권에 접어든 D램과 달리 약점으로 꼽혀온 낸드플래시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이번 투자는 SK가 2015년 8월 “2024년까지 46조원을 반도체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중장기 계획의 연장선이다.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투자를 더 늘릴 가능성이 높다.

SK이노베이션은 새해 첫날 “올해 최대 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작년 투자액(8000억원)의 네 배 가까운 규모다. 투자액 대부분을 전기자동차 배터리, 배터리 분리막, 석유화학사업 등 비(非)정유부문에 쏟아부을 방침이다. 유가만 바라보는 천수답식 사업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한 시도다.

11일에는 SK텔레콤이 인공지능,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과 5세대(5G) 네트워크에 3년간 1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창사 이래 최대 규모 투자다. 성장이 정체된 휴대폰사업에만 안주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SK 계열사들의 공격적인 투자는 최태원 회장이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최 회장은 작년 6월 확대경영회의에서 “변하지 않으면 돌연사할 수 있다”며 혁신을 주문했다. 또 “대부분 관계사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도 안 되는 등 각종 경영지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기업 간 경쟁을 전쟁에 비유하는데, 진짜 전쟁이라면 용납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10월 연례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 과감한 인수합병(M&A)과 신사업을 실행 전략으로 제시했다. 12월에는 50대 CEO를 전면에 배치하는 대규모 세대교체 인사를 했다. SK 계열사들이 공격적 투자에 나서는 배경이다. 주력 계열사뿐 아니라 다른 계열사들도 미래 먹거리 찾기에 몰두하고 있다. 조만간 신사업 계획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20.2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4.46% 비에이치 -4.35%
KB금융 +2.13% 엔지켐생명... -4.08%
더존비즈온 +0.66% 툴젠 -9.15%
대한제당 0.00% 휴온스 -1.17%
한국철강 0.00% 셀트리온 -9.8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53%
POSCO +0.13%
OCI +0.91%
현대중공업 -0.74%
삼성SDI -6.4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바이로메드 -6.35%
컴투스 -0.39%
네이처셀 +8.33%
셀트리온헬... -7.88%
안랩 -2.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모비스 +4.71%
현대차 +4.52%
아모레퍼시... +0.65%
카카오 +1.85%
SK텔레콤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87%
CJE&M 0.00%
메디톡스 +0.18%
파라다이스 +2.40%
스튜디오드... +4.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