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조정은 저가매수 기회"… 주식형펀드 투자 늘린 개인

입력 2018-02-13 21:53:57 | 수정 2018-02-13 21:53:57 | 지면정보 2018-02-14 A23면
1주일새 1조2652억 순유입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가 출렁이는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은 주식형 펀드 투자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롤러코스터 증시’를 주식을 싸게 담을 수 있는 기회로 보고 투자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주일(6~12일) 새 국내 주식형펀드에 1조2652억원이 순유입됐다. 펀드매니저가 주식을 골라 투자하는 액티브펀드에 2212억원, 시장 대표지수나 업종지수 등을 따라가는 인덱스펀드에 1조440억원이 들어왔다. 절반 가량(4735억원)은 코스피200이나 코스닥150지수 하루 변동폭의 두 배를 따라가는 레버리지 ETF 6개에 유입됐다. 같은 기간 해외 주식형펀드에도 22억원이 순유입됐다.

최근 국내외 증시가 급락한 게 오히려 자금이 몰린 계기가 됐다는 관측이다. 주가 급락을 싸게 주식을 담을 기회로 봤다는 설명이다. 지난 5일 미국 다우지수가 4.6% 폭락하면서 아시아를 비롯한 글로벌 증시도 직격탄을 맞았다. 6일부터 1주일 동안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은 -6.89%, 해외 주식형펀드 수익률은 -7.90%로 떨어졌다. 중국(-10.60%) 일본(-8.25%) 등 아시아 지역에 투자하는 펀드는 물론 중남미(-7.67%) 유럽(-4.00%) 등 대부분 해외 주식형펀드가 단기간에 큰 손실을 입었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단기간 낙폭이 지나치다고 본 투자자가 많다”며 “급락장에도 액티브펀드로 자금이 꾸준히 유입된다는 것은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가 여전하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단기투자용으로 레버리지 ETF로 유입된 자금뿐 아니라 중장기 투자금인 액티브펀드로도 자금이 들어온 게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00% 인피니트헬... +4.07%
카카오 0.00% 엔지켐생명... +8.77%
더존비즈온 -0.56% 완리 0.00%
SK디앤디 +1.72% 툴젠 +2.04%
SK가스 +1.75% 뉴인텍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58%
미래에셋대... +1.38%
삼성에스디... +4.79%
카카오 0.00%
POSCO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2%
셀트리온헬... +0.24%
인터로조 +1.21%
메디톡스 +2.00%
텍셀네트컴 -6.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