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무허가 추심업자에 추심업무 못 맡긴다

입력 2018-02-13 17:13:14 | 수정 2018-02-14 05:36:16 | 지면정보 2018-02-14 A17면
신용정보법 시행령 개정
오는 5월 말부터 금융회사는 무허가 추심업자에게 추심업무를 위탁할 수 없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신용정보법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신용정보법) 시행령 개정안을 13일 입법 예고했다. 5월29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신용정보법에 무허가 추심업자에 대한 추심업무 위탁 금지 규정이 신설된 데 따른 조치다.

금융위는 시행령 개정안을 통해 무허가 추심업자에게 추심업무를 위탁하지 못하는 대상을 은행, 저축은행, 보험회사, 여신전문금융회사, 대부업자 등으로 명시했다. 또 불법추심에 대한 벌칙이 크게 강화된다. 채권추심회사 소속 위임직 채권추심인이 채권추심법을 위반하는 경우 관리책임이 있는 채권추심회사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한다. 그동안 불법추심이 적발되면 추심인에게만 200만원 안팎의 과태료를 물렸다. 금융위 관계자는 “추심인과 채권추심회사 모두에 책임을 묻도록 바꾸는 것”이라며 “채권추심회사 스스로 불법 추심을 관리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권추심회사에 부과하는 과태료 기준 금액은 법률상 한도액인 5000만원의 80%인 4000만원으로 정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는 금융회사가 개인 질병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목적을 확대하는 부분도 담겼다.

시행령 개정안은 입법예고 이후 법제처 심사,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쳐 신용정보법 시행일에 공포 및 시행될 예정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44.2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81% 엔지켐생명... +0.11%
신영와코루 +1.75% CJ오쇼핑 +2.27%
SK디앤디 +1.39% 대주산업 -0.84%
SK가스 +1.30% 에스에프에... +1.78%
더존비즈온 +0.71% 우리기술투... +3.1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63%
삼성바이오... +0.69%
SK하이닉스 +1.68%
셀트리온 +2.24%
롯데쇼핑 +0.9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2.59%
메디톡스 +0.25%
바이로메드 +1.17%
루트로닉3우... +0.56%
에이치엘비 +0.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07%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6.29%
코스맥스 +4.64%
삼성SDI +4.6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6.62%
컴투스 +5.61%
셀트리온헬... +5.56%
펄어비스 +4.58%
바이로메드 +2.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