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티슈진은 누구?"…올해 상장 바이오사 주목

입력 2018-01-17 18:09:27 | 수정 2018-01-17 18:09:27
엔지켐, 31일 코스닥 상장
녹용에서 신약후보 발굴

알리코, 순환기 치료 강점
아이큐어, 치매 패치 개발
제약바이오주가 강세를 보이면서 상장을 앞둔 바이오기업이 주목받고 있다. 올해는 천연물 신약이나 리보핵산(RNA) 간섭 기술 등 새로운 분야에 강점을 지닌 기업이 등장해 저변을 확대할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20여 개 제약바이오기업이 코스닥에 상장한다. 첫 스타트를 끊는 곳은 엔지켐생명과학이다. 이 회사는 녹용에서 추출해 자체 합성한 생체면역조절물질 EC-18(PLAG)을 이용해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에서 호중구감소증과 구강점막염 치료제의 임상2상을 진행 중이고 류머티즘관절염, 건선, 천식 등 8개 질환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예정이다.

중견제약사 알리코제약과 동구바이오제약도 뒤를 잇는다. 알리코제약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함께 천연물을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2개, 천연물의약품 3개를 개발하고 있다. 국화과 풀의 한 종류인 이고들빼기로 만든 간기능 개선 건강기능식품은 올해 하반기 출시한다.
동구바이오제약은 2015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1회용 지방유래 줄기세포 추출키트인 ‘스마트엑스’로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스마트엑스를 통해 추출한 지방유래 줄기세포는 성형과 미용 또는 통증·자가면역치료를 목적으로 사용된다.

RNA, DNA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도 상장을 준비 중이다. RNA 간섭 원천기술을 보유한 올릭스, 인공 DNA 기술을 지닌 올리패스가 대표적이다. 올릭스는 세포 내 단백질 합성에 관여하는 RNA를 이용해 질병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는 기술로, 13개의 신약개발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비대흉터 치료제는 국내 임상1상을 하고 있다. 경피약물전달시스템(TDDS) 기술로 치매 패치제를 개발 중인 아이큐어도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다. 업계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 요건이 완화되면서 제약바이오기업의 상장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으로 헬스케어업종이 부각되면서 경쟁력을 갖춘 바이오벤처에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0.4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02% 엔지켐생명... +1.63%
신영와코루 +1.75% CJ오쇼핑 +2.27%
SK디앤디 +1.92% 유진기업 +1.72%
SK가스 +1.20% 에스에프에... +1.66%
더존비즈온 +0.41% 이엠코리아 +2.0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삼성바이오... 0.00%
SK하이닉스 0.00%
셀트리온 0.00%
롯데쇼핑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0.00%
메디톡스 0.00%
바이로메드 0.00%
루트로닉3우... 0.00%
에이치엘비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07%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6.29%
코스맥스 +4.64%
삼성SDI +4.6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6.62%
컴투스 +5.61%
셀트리온헬... +5.56%
펄어비스 +4.58%
바이로메드 +2.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