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차로 출생… 한살 터울나는 세쌍둥이

입력 2018-01-11 18:22:48 | 수정 2018-01-12 03:56:32 | 지면정보 2018-01-12 A29면
서울대병원서 남아 셋 탄생
"첫째 아이 25주 만에 출산… 성장기간 더 주려 지연 분만"
기사 이미지 보기
생일이 두 달 정도 차이가 나 출생 연도가 다른 세쌍둥이가 태어났다.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11월13일 조산으로 세쌍둥이 중 첫째 아들을 낳은 손지영 씨(35·사진 가운데)가 지난 8일 나머지 두 아들을 무사히 낳았다고 11일 발표했다. 그동안 쌍둥이 생일이 다른 출산은 종종 있었지만 8주 넘게 차이 나는 분만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세쌍둥이를 임신한 손씨는 임신 25주 만에 양막이 파열돼 양수가 나오는 증상으로 780g의 첫째(최성현 군)를 정상 주수보다 일찍 낳았다. 의료진은 나머지 두 아이가 산모의 자궁 속에서 가능한 한 오래 머물며 자랄 수 있도록 지연간격 분만을 하기로 결정했다. 첫 아이가 태어난 뒤 자궁경부를 봉합해 나머지 아이들이 나오지 못하도록 하고 수축억제제를 투여해 출산을 늦췄다. 2004년 처음 지연간격 분만을 한 서울대병원에서도 한 해 2~3건 정도 이뤄질 정도로 흔치 않은 사례다. 치료를 담당한 전종관 산부인과 교수는 “첫째 출산이 너무 일러 나머지 쌍둥이들에게 성장할 시간을 주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1.82㎏의 둘째(태명 똘똘이)와 2.04㎏의 셋째(똑똑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세 아이는 각각 25주와 33주 동안 엄마 배 속에 있다가 세상 빛을 보게 된 셈이다. 첫째가 태어난 뒤 해가 바뀌면서 이들은 생일뿐 아니라 입학 연도도 달라지게 됐다.

산모인 손씨는 출산 후 건강한 상태로 퇴원을 앞두고 있다. 세쌍둥이는 신생아중환자실에서 35주를 채운 뒤 퇴원할 계획이다. 전 교수는 “새해를 맞아 나머지 쌍둥이들도 건강하게 나와 기쁘다”며 “올 한 해도 많은 아기들이 건강하게 태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15.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44% 엔지켐생명... -0.24%
SK디앤디 +1.10% 툴젠 -5.46%
SK가스 +0.73% 에스피지 +8.70%
더존비즈온 +1.33% 골든브릿지... -0.25%
한국전력 -1.79% 액션스퀘어 -3.7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56%
POSCO -0.13%
LG디스플레... -2.22%
한국항공우... -1.48%
SK하이닉스 +1.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JYP Ent. -1.54%
포스코켐텍 -1.02%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파라다이스 +0.4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카카오 +1.12%
삼성전자 +0.56%
SK텔레콤 +4.32%
NAVER +1.69%
SK하이닉스 +1.4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컴투스 +12.04%
신라젠 -1.59%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