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사장, 금투협회장 선거 출마한다

입력 2017-12-08 17:38:40 | 수정 2017-12-08 21:43:18 | 지면정보 2017-12-09 A14면
관료 출신에 업계 혁신 주도
유력 후보로 급부상할 듯
키움증권 사장엔 이현 유력
기사 이미지 보기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56·사진)이 차기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출마한다. 관료 출신으로 정책 이해도가 높고 증권업계 혁신을 주도하는 키움증권을 장기간 이끌었다는 점에서 차기 금투협회장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권 사장은 최근 금투협회장 출마 결심을 굳히고 곧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키움증권 사장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경영 실적이 좋아 연임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고심 끝에 금투협회장에 출마하는 쪽을 택했다는 후문이다.

황영기 금투협회장이 연임 도전을 포기하면서 차기 협회장 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이미 정회동 전 KB투자증권 사장이 출마를 선언했다.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사장도 곧 출마 의사를 밝힐 계획이다. 김기범 전 KDB대우증권 사장(현 한국기업평가 대표) 등도 잠재 후보로 거론된다.

권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나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석사학위(경영학)를 받았다. 이후 기술고시(21회)에 합격해 당시 상공부(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20년간 공직생활을 했다. 이어 인큐브테크, 키움인베스트먼트 대표 등을 거쳐 2009년 4월부터 키움증권 사장을 맡았다. 키움증권을 자기자본 기준 톱 10(9월 말 기준 1조5297억원)으로 성장시켰으며 핀테크(금융기술)를 적극 도입해 증권업계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금투업계 관계자는 “권 사장은 현직 증권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친분이 두텁고 계열 운용사도 많아 선거에서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투협회장 후보 등록은 연말, 투표는 내년 1월 하순께 이뤄질 예정이다. 소수의 이사회 멤버가 특정 후보를 추대하는 은행·보험업계와 달리 금투협회장은 전체 241곳의 회원사(증권·자산운용사)가 분담금 비율에 따라 차등해 배정받는 표결권으로 직접·비밀투표로 뽑는다. 차기 키움증권 사장으로는 이현 키움투자자산운용 대표가 거론된다.

최만수기자 bebop@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15.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44% 엔지켐생명... -0.24%
SK디앤디 +1.10% 툴젠 -5.46%
SK가스 +0.73% 에스피지 +8.70%
더존비즈온 +1.33% 골든브릿지... -0.25%
한국전력 -1.79% 액션스퀘어 -3.7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56%
POSCO -0.13%
LG디스플레... -2.22%
한국항공우... -1.48%
SK하이닉스 +1.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JYP Ent. -1.54%
포스코켐텍 -1.02%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파라다이스 +0.4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카카오 +1.12%
삼성전자 +0.56%
SK텔레콤 +4.32%
NAVER +1.69%
SK하이닉스 +1.4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컴투스 +12.04%
신라젠 -1.59%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