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열 회장, 일감 몰아주기 해소 위해 계열사 지분 매각

입력 2017-12-07 22:48:02 | 수정 2017-12-08 07:37:02 | 지면정보 2017-12-08 A24면
코오롱이엔지니어링 등 지분
코오롱에코원에 현물출자
기사 이미지 보기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사진)이 보유한 수처리 계열사 지분 123억원어치를 코오롱에코원에 현물출자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벗어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달 1일 코오롱이엔지니어링 지분 79.51%(15만9025주)와 코오롱환경서비스 지분 40.0%(26만8000주)를 코오롱에코원에 현물출자했다. 이 회장이 넘긴 코오롱이엔지니어링과 코오롱환경서비스 지분 가치는 각각 83억원과 40억원이다. 이 회장은 현물출자로 코오롱에코원 지분 18.20%(18만6916주)를 취득했다. 코오롱(지분 81.48%)에 이어 코오롱에코원 2대 주주에 오른 것이다.

코오롱에코원은 현물출자로 코오롱이엔지니어링 지분 79.51%, 코오롱환경서비스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됐다. 코오롱에코원은 2015년 12월 코오롱워터앤에너지에서 인적 분할해 출범한 업체로 수처리플랜트 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1151억원, 영업손실 3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자산 규모는 1085억원에 이른다.

이 회장이 계열사 지분을 넘긴 건 공정거래법상 사익 편취(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벗어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사익 편취 규제 대상은 코오롱을 비롯한 대규모 기업집단 계열사 중 총수 일가의 보유 지분이 20.0%(상장사는 30.0%)를 웃도는 회사다. 이들 기업 가운데 내부거래 규모가 200억원 이상이거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2% 이상일 경우 규제를 받는다. 비상장사인 코오롱이엔지니어링과 코오롱환경서비스는 이 회장 지분이 20.0%를 넘고 내부거래도 적잖은 만큼 공정거래위원회의 감시 대상이었다. 이번 현물출자로 이 회장이 확보한 코오롱에코원 지분이 20.0%를 밑돌아 사익 편취 규제망에서 벗어나게 됐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1.8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JYP Ent. +5.30%
BNK금융지... +0.53% 바이오씨앤... +0.28%
SK디앤디 +0.61% 이매진아시... +1.27%
SK가스 0.00% 마제스타 0.00%
한국타이어... +0.83% 크루셜텍 -0.5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26%
LG전자 -1.42%
호텔신라 -0.47%
KB금융 -0.48%
삼성생명 +0.4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81%
시노펙스 -6.09%
비덴트 +29.82%
포스코켐텍 +2.40%
신라젠 -5.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5%
SK하이닉스 +1.98%
NAVER +1.90%
현대모비스 0.00%
삼성전자우 +0.5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81%
CJE&M 0.00%
에스엠 +5.88%
스튜디오드... +7.37%
신라젠 -5.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