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오른 IT·바이오 빼고…연기금이 탐낼 '코스닥 실적 유망주'

입력 2017-11-19 19:15:11 | 수정 2017-11-20 03:48:10 | 지면정보 2017-11-20 A23면
CJ E&M·더블유게임즈·콜마비앤에이치·진성티이씨

아프리카TV 등 미디어·콘텐츠주
CJ프레시웨이 등 음식료주 관심

아이쓰리시스템·씨엠에스에듀 등
기계·검사장비·교육주도 주목
코스닥시장이 급등세를 타면서 4분기에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지난 2일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방안’에 따라 2% 수준인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이 크게 늘어나면 실적 개선 추세가 뚜렷한 종목에 자금이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미 많이 오른 정보기술(IT) 및 바이오·제약주를 제외한 코스닥 종목 중에서 실적 개선 가능성이 큰 종목을 골라보는 게 낫다”고 조언한다. 국민연금이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 이런 종목들을 담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기사 이미지 보기


◆4분기 실적 유망주는…

19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컨센서스(증권업계 추정치 평균)가 있는 시가총액 1000억원, 매출액 300억원 이상인 코스닥 종목 중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은 23개로 나타났다. 이 중 14개는 IT와 바이오·제약 업종에 속한 종목이다.

나머지(11개) 중엔 미디어·콘텐츠 업종에 속한 종목이 가장 많다. 미디어 기업인 CJ E&M의 4분기 영업이익은 252억원으로 전년 동기(19억원)보다 13.2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카지노 게임주인 더블유게임즈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5.4% 많은 351억원이다. 인터넷서비스 기업 아프리카TV는 4분기에 영업이익(58억원)을 전년 동기보다 14.0% 늘릴 것으로 예상됐다.

음식료 업종에 속한 종목이 미디어·콘텐츠 다음으로 많다. 식자재 유통 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4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13.9배 많은 6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증권가는 내다봤다. 건강식품 기업 콜마비앤에이치의 4분기 영업이익(139억원)은 62.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두 업종을 제외한 나머지는 기계, 검사장비, 교육주 등 기타 종목들이다. 중장비 부품 제조업체 진성티이씨(4분기 영업이익 증가율 전망치 97.3%), X레이 검사장비 기업 아이쓰리시스템(69.7%), 교육기업 씨엠에스에듀(19.9%) 등이다.

4분기 ‘실적 유망주’ 가운데 상당수는 오랜 기간 이어진 업황 부진 속에서 사업구조 효율화에 성공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내수 부진으로 어려움에 빠진 와중에 유통망 개선 등에 집중한 한 게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진성티이씨도 최근 3~4년간 진행된 글로벌 건설기계 업종 구조조정을 견뎌낸 데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다만 전방기업들이 설비투자에 돈을 쏟아붓고 있는 IT주나 임상시험 중인 신약이 ‘대박’을 내면 막대한 부(富)를 창출할 수 있는 바이오·제약주와 같은 ‘성장 스토리’가 부족하다는 것은 약점으로 꼽힌다.

◆국민연금의 고민

정부가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 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기금 운용 담당자나 위탁운용사 펀드매니저들은 “투자할 수 있는 종목이 많지 않다”는 고민을 호소하고 있다. 적정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을 가늠하기 어려운 바이오·제약주에 국민의 노후 대비 자금을 대규모로 투입하는 결정을 내리기는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IT주는 호황이 더 이어질 가능성이 크고 전통적인 종목 분석 방식이 통하지만,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 무작정 비중을 늘리기 어렵다.

증권업계에선 이들을 제외한 종목들이 반사이익을 볼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연기금이 이달 들어 지난 17일까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 5위 안에는 2차 전지 소재 기업인 포스코켐텍(1위·168억원)과 에코프로(4위·112억원), CJ E&M(2위·123억원)이 포함돼 있다.

한 국민연금 위탁운용사 소속 펀드매니저는 “국민연금이 지난해 코스닥 투자규정상 투자 가능 종목 제한을 없애는 등 규제를 완화한 게 사실이지만, 자금의 성격상 보수적으로 운용할 수밖에 없다”며 “코스닥 내에서도 실적 등 전통적인 분석 방식이 먹히는 종목 위주로 투자를 늘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인터플렉스 0.00%
SK디앤디 +2.51% 엔지켐생명... -3.31%
더존비즈온 -0.61% 조이시티 -1.79%
SK가스 +0.86% 제이콘텐트... 0.00%
LF +5.02% 신영스팩2... -0.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KB금융 +1.95%
신한지주 +0.91%
SK하이닉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21%
고영 -1.73%
에코프로 -4.56%
제일홀딩스 -1.93%
원익IPS -2.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