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오랜만에 볕드는 '사드 피해주'

입력 2017-10-22 17:11:30 | 수정 2017-10-22 17:11:30 | 지면정보 2017-10-23 B1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직격탄을 맞은 기업들이 주식시장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화장품 면세점 자동차 유통 등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사드 피해주’들이다.

사드 피해주는 중국의 경제 보복 여파로 1년 넘게 시장에서 외면돼 왔다. 하지만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을 계기로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개선될 것이란 기대가 나오고 있다.

외국인과 국내 기관투자가 등 ‘큰손’들이 일부 사드 피해주를 사들이기 시작하고 있는 점도 기대를 높이는 요인이다. 외국인은 지난 9월부터 이달 19일까지 두 달 가까이 현대차(2151억원)를 비롯해 코스맥스(499억원) 오리온(483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현대차는 외국인 매수세를 바탕으로 주가가 15만원 선을 회복했다.

기관도 한국콜마(625억원) 코스맥스(338억원) LG생활건강(191억원) 등 화장품주를 주로 사들였다. 면세점 사업을 하는 호텔신라(576억원)와 대표적인 여행사 하나투어(273억원) 등도 기관 순매수 상위 리스트에 포함됐다. 펀드매니저 사이에 ‘사드 피해주에 투자해도 될 만한 시점이 됐다’는 공감대가 생기고 있다.

한국경제TV 전문가인 황성수 파트너는 “최근 국내를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 수가 조금씩 늘면서 면세점 매출도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사드 보복 제재 충격에서 벗어나 기저효과가 점진적으로 시장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사드 보복 제재 강도가 정점을 지나고 있다”며 “화장품 유통 음식료 자동차 등의 영업이익이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같은 사드 피해 업종에서도 실적 개선이 빠르게 이뤄지는 종목을 중심으로 선별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인터플렉스 0.00%
SK디앤디 +2.51% 엔지켐생명... -3.31%
더존비즈온 -0.61% 조이시티 -1.79%
SK가스 +0.86% 제이콘텐트... 0.00%
LF +5.02% 신영스팩2... -0.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KB금융 +1.95%
신한지주 +0.91%
SK하이닉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21%
고영 -1.73%
에코프로 -4.56%
제일홀딩스 -1.93%
원익IPS -2.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