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카탈루냐·중국 우려에 혼조…다우 사상 최고치

입력 2017-10-20 06:26:34 | 수정 2017-10-20 06:26:34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카달루냐 독립을 둘러싼 긴장감과 중국의 성장 우려 등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기업들의 실적 기대감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를 또 다시 사상 최고치에 올려놨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5.44포인트(0.02%) 오른 23,163.04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0.84포인트(0.03%) 상승한 2562.10, 나스닥 종합지수는 19.15포인트(0.29%) 내린 6605.07로 거래를 마쳤다.

일부 기술주의 약세와 스페인 정부와 카탈루냐 자치정부 사이의 갈등, 중국 성장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이날 3대 지수는 하락세로 출발했다. 실적 기대감 덕분에 다우와 S&P500 지수는 장 막판 상승세로 돌아섰다.

애플은 '아이폰8'과 '아이폰8 플러스'의 수요가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로 2.4% 하락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허리케인이 실적에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나 12% 가량 급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등의 영향에도 3주째 감소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2만2000명 감소한 22만2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973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23만9000명을 예상했었다.

전체 청구자수가 30만명을 밑돈 기간은 137주째로, 1970년대 초 이후로 가장 길게 이어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의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지수는 더 확대돼, 5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필라델피아연은에 따르면 10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의 23.8에서 27.9로 올랐다. 전문가 전망치는 21.9였다.

경기선행지수는 예상과 달리 하락했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달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0.2% 내렸다고 발표했다. 시장에서는 0.1% 상승을 점쳤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에 반영된 오는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89.2%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3.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3% 툴젠 +1.07%
삼성전자 +0.07% 엔지켐생명... +2.62%
SK디앤디 +0.67% 파라다이스 -7.88%
더존비즈온 -0.88% 한국캐피탈 +0.33%
SK가스 -1.13% 오텍 -2.8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23%
삼성전자 +0.07%
LG화학 +0.74%
삼성전기 +4.31%
하나금융지... -2.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9%
셀트리온헬... -2.55%
신라젠 0.00%
에코프로 -3.89%
CJ E&M -5.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기 +4.31%
대한항공 +5.48%
LG이노텍 +3.35%
이마트 +2.26%
카카오 +1.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00%
이녹스첨단... +3.00%
원익QnC -0.61%
인터플렉스 +1.33%
메디톡스 +2.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