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 네이버 계열사서 제외될까… 임원 독립경영 인정

입력 2017-10-10 15:51:17 | 수정 2017-10-10 15:51:17
대기업-계열분리 친족 기업 거래내역 제출 의무화

기사 이미지 보기

앞으로 대기업집단에서 계열 분리된 친족 기업은 일정 기간 기존 대기업과의 거래 내역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해야 한다.

지금까지 임원이 소유·경영한 회사는 총수 지배력과 무관해도 모두 대기업 계열사로 편입돼 규제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독립적으로 경영이 가능하도록 규제가 합리화된다.

공정위는 이런 내용의 계열분리 제도 개선안을 추진, 내년중에 시행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공정위는 계열 분리된 친족 기업과 기존 집단과의 거래 내역을 일정 기간 정기적으로 확인해 부당지원행위가 확인되면 친족 분리를 취소하는 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행법상 동일인(총수)이 지배하는 회사에 대해 친족 등이 소유한 주식의 합계가 발행주식 총수의 3%에 미치지 못하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계열사에서 분리가 가능하다.

계열사에서 분리되면 일감 몰아주기 등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를 받지 않게 된다.

과거에는 내부거래 비중이 50% 미만인 경우에 한해 친족 기업의 계열분리를 승인할 수 있도록 했지만 1999년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으로 이 조항은 삭제된 상태다.

이로 인해 상호주식보유, 임원겸임 등만으로 친족 기업 여부를 따지게 되면서 상당수 친족 기업들이 규제 망에서 빠져나갔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한진의 계열사였지만 2015년 4월 계열사에서 분리된 유수홀딩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계열 분리 직전 유수홀딩스 계열사인 싸이버로지텍, 유수에스엠 등의 한진해운과 내부거래 비중은 각각 68%에 달했지만 계열 분리가 되면서 총수일가 사익 편취 규제는 받지 않게 됐다.

임원이 독립적으로 경영하는 회사가 일정한 요건을 갖추면 대기업집단 계열사에서 분리해주는 임원 독립경영 인정제도도 추진한다.

임원이 30% 이상 최다 출자자인 회사는 동일인(총수)의 영향 여부와 무관하게 대기업집단 계열사로 편입되도록 한 제도가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현재 특정 기업을 소유·경영하던 사람이 전문성을 인정받아 대기업집단 소속회사의 임원이 되면 그의 회사도 대기업집단 계열사로 편입돼 규제를 받아야 한다.

지난 9월 네이버의 대기업집단 지정으로 네이버 계열사로 편입된 휴맥스 계열 19개사가 그 예다.

네이버 이사회는 올해 3월 국외 시장과 신기술에 관해 깊은 식견 등을 인정해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회장을 새 의장으로 뽑았다.

하지만 네이버의 대기업집단 지정으로 동일인 이해진 전 의장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휴맥스까지 계열사로서 공시 의무를 지게 돼 논란이 돼왔다.

공정위는 임원 독립경영 인정제도가 총수의 지배력 확대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구체적인 계열분리 인정 요건을 설계할 계획이다.

공정위는 임원과 친족 경영회사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한 뒤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에 착수해 내년 대기업집단 지정 이전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rock@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20.2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4.46% 비에이치 -4.35%
KB금융 +2.13% 엔지켐생명... -4.08%
더존비즈온 +0.66% 툴젠 -9.15%
대한제당 0.00% 휴온스 -1.17%
한국철강 0.00% 셀트리온 -9.8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53%
POSCO +0.13%
OCI +0.91%
현대중공업 -0.74%
삼성SDI -6.4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바이로메드 -6.35%
컴투스 -0.39%
네이처셀 +8.33%
셀트리온헬... -7.88%
안랩 -2.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모비스 +4.71%
현대차 +4.52%
아모레퍼시... +0.65%
카카오 +1.85%
SK텔레콤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87%
CJE&M 0.00%
메디톡스 +0.18%
파라다이스 +2.40%
스튜디오드... +4.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