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원, SK D&D 보유 지분 1200억 규모 전량 매각한다

입력 2017-09-14 17:53:24 | 수정 2017-09-15 05:15:15 | 지면정보 2017-09-15 A23면
SK케미칼 지주사 전환용인 듯
인수후보에 스틱·모건스탠리 거론
기사 이미지 보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사진)이 부동산 개발 자회사인 SK D&D 보유 지분 1200억원어치 전량을 매각한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최 부회장은 SK D&D 지분 24%를 모두 팔기로 하고 삼일PwC 회계법인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해 오는 18일 예비입찰을 할 예정이다. 국내외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모건스탠리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 인수후보로 거론된다. 14일 종가 3만600원을 기준으로 최 부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는 1186억원이다.

IB업계에서는 최 부회장이 SK케미칼의 지주회사 전환을 위해 SK D&D 보유 지분을 매각하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SK케미칼은 지난 6월21일 지주회사인 SK케미칼홀딩스(가칭)와 SK케미칼 사업회사로 조직을 분할하는 지주회사 전환을 의결했다. 지주회사 전환이 끝나면 최 부회장이 실질적인 오너인 SK케미칼은 SK가스(45.6%) SK건설(28.3%) SK신텍(100%) SK플라즈마(60%) SK유화(100%) 이니츠(66%) 등을 거느린 미니 지주회사가 된다.

업계에서는 최 부회장의 SK케미칼 지분율이 넉넉하지 못한 게 지주회사 전환을 앞두고 아쉬운 점이라고 지적한다. 지난 13일 기준으로 최 부회장의 SK케미칼 보유 지분은 18.47%(최 회장 지분 3.11% 등 특수관계인 지분 포함 땐 22.44%)다. 10.18%에 그쳤던 2014년 이후 SK케미칼 지분을 꾸준히 늘려왔지만 20%에는 미치지 못한다. 2대 주주인 국민연금 보유 지분(13.21%)과도 큰 차이가 없다.

SK D&D는 SK케미칼이 대주주(보유 지분 45.6%)인 SK가스가 30.97%의 지분을 갖고 있어 최 부회장이 지분을 모두 팔아도 경영권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없다. 업계에서는 최 부회장이 SK D&D 지분을 처분해 마련한 자금을 SK케미칼 지배력을 높이는 데 활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영효/이동훈 기자 hugh@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8.7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50% 엔지켐생명... -0.84%
SK하이닉스 0.00% 성도이엔지 -4.30%
현대산업 -3.50% 툴젠 -3.56%
SK가스 -3.37% 엔지스테크... -3.40%
SK디앤디 -2.39% 동아화성 -2.5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3.03%
삼성전자 +0.38%
삼성SDI -2.11%
SK하이닉스 0.00%
현대차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2.38%
메디포스트 -6.22%
메디톡스 -0.83%
컴투스 -0.08%
포스코 ICT -2.8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1.12%
SK텔레콤 +1.20%
현대모비스 +0.93%
삼성생명 +1.30%
KB금융 +1.9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4%
펄어비스 +2.41%
제넥신 +3.30%
콜마비앤에... +4.51%
SK머티리얼... -1.0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