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국내 기관들, 일본 태양광 발전소 7곳 7500억에 인수

입력 2017-09-13 18:16:25 | 수정 2017-09-13 21:53:58 | 지면정보 2017-09-14 A25면
과기공 등 기관투자가들, 랜턴A&I PEF 통해 투자
마켓인사이트 9월13일 오후 3시41분

과학기술인공제회 등 국내 기관투자가들이 손잡고 일본 태양광 발전소 7곳의 지분을 사들인다. 총 인수 가격은 7500억원에 달한다. 국내 자본의 일본 태양광 투자 사상 최대 규모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인공제회 등 국내 기관들은 국내 사모펀드(PEF) 랜턴어드바이저리앤인베스트먼트(랜턴A&I)를 통해 일본 현지 에너지 개발회사가 지을 7개 태양광 발전소를 총 7500억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랜턴A&I가 조성하는 프로젝트펀드에 과학기술인공제회가 500억원, 다른 국내 기관들이 500억원을 넣고, 랜턴A&I가 별도로 조성한 펀드가 추가로 500억원을 투자한다. 이렇게 모은 1500억원으로 사업권을 보유한 일본 에너지 개발회사로부터 태양광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 지분(에쿼티)을 사들이고, 나머지 인수대금 6000억원은 일본 현지 은행에서 대출로 조달한다.

일본 개발회사는 이 자금으로 도쿄 인근 5곳, 규슈 지역 2곳에 태양광 발전소를 이르면 올 연말부터 짓기 시작한다. 각 발전소 용량은 최소 13㎿에서 최대 70㎿다. 이들을 합친 총 발전 용량은 230㎿. 인구 30만~40만 명의 중소도시가 쓸 수 있는 규모다.

국내 기관의 일본 태양광 발전소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교보생명 등 보험사들은 2015년에 수백억원의 돈을 넣었다. 2016년에는 KDB인프라자산운용이 국내 기관 자금을 모아 2600억원 규모 일본 태양광 펀드를 조성하기도 했다.

랜턴A&I는 일본 현지 태양광 회사에 근무했던 이승훈 대표가 설립한 투자사다. 이번 거래의 주선과 기술자문, 투자자 모집을 총괄했다. 투자자들에게는 연 10% 이상의 내부수익률(IRR)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랜턴A&I는 LS산전 한화큐셀 등 국내 태양광 업체들과 LG CNS 등 시스템통합(SI) 업체를 끌어들여 이 프로젝트의 태양광 모듈 공급과 발전소 운영을 맡긴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국내 기관들은 각각의 발전소를 짓기 시작하는 시점에 돈을 넣는다. 자금을 집행하는 기간(건설 기간)은 3년이며, 총 투자 기간은 각 발전소가 완공된 시점부터 20년간이다. 일본 정부가 고시한 신재생에너지 매입 가격으로 도쿄전력, 규슈전력 등 지역 발전사에 전력을 파는 약정이 맺어져 있어 안정적이란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소는 부지 조성 후 태양광 패널을 깔면 상업생산이 시작된다”며 “투자금 회수를 빨리 시작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8.7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50% 엔지켐생명... -0.84%
SK하이닉스 0.00% 성도이엔지 -4.30%
현대산업 -3.50% 툴젠 -3.56%
SK가스 -3.37% 엔지스테크... -3.40%
SK디앤디 -2.39% 동아화성 -2.5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3.03%
삼성전자 +0.38%
삼성SDI -2.11%
SK하이닉스 0.00%
현대차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2.38%
메디포스트 -6.22%
메디톡스 -0.83%
컴투스 -0.08%
포스코 ICT -2.8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1.12%
SK텔레콤 +1.20%
현대모비스 +0.93%
삼성생명 +1.30%
KB금융 +1.9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4%
펄어비스 +2.41%
제넥신 +3.30%
콜마비앤에... +4.51%
SK머티리얼... -1.0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