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경신 기대…현재 주가 저평가"-신한

입력 2017-09-13 07:50:45 | 수정 2017-09-13 07:50:45
신한금융투자는 13일 삼성전자가 올해 4분기까지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 업황 호조로 내년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이란 분석이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10만원을 유지했다.

최도연 연구원이 추정한 3분기 삼성전자의 매출액은 62조원, 영업이익은 14조5000억원이다. 이는 전 분기 대비 각각 1.7%, 2.8% 증가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다.

최 연구원은 "반도체 사업부가 D램, 낸드(NAND) 물량 증가와 평균판매단가(ASP) 상승으로 실적 개선을 견인할 것"이라며 "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신규라인 비용 증가로 이익이 감소하겠지만, 당초 시장 우려보다 양호할 것"으로 추측했다.

3분기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반도체가 전 분기보다 22.3% 늘어난 9조8000억원, 정보기술 모바일(IM)은 2분기 대비 27.6% 감소한 2조9000억원, 디스플레이는 23.1 줄어든 1조3000억원, 가전(CE)는 18.8% 늘어난 4000억원을 예상했다.

4분기는 3분기보다 실적이 더 좋을 것으로 기대했다. 전 사업부가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반도체는 D램, NAND 업황 호조가 지속되고, IM은 갤럭시노트8 출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디스플레이는 휘어지는(Flexible) OLED 물량 확대, CE는 연말 성수기 효과를 볼 것"으로 추정했다.

4분기 매출액은 3분기보다 13.3% 증가한 70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14.6% 늘어난 16조6000억원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측했다.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11조1000억원, IM 3조3000억원으로 3분기 대비 각각 13.2%, 10.8% 증가할 것으로 관측했다. 디스플레이는 3분기보다 26.7% 증가한 1조7000억원, CE는 37.7% 성장한 5000억원이다.

내년에도 호실적이 지속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반해 현재 주가는 저평가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최 연구원은 "반도체 업황 호조로 내년 매출액은 265조9000억원, 영업익은 62조4000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9.0%, 13.5% 증가할 것"이라며 "과거 삼성전자의 주가는 주가수익비율(PER) 10배 내외에서 형성됐지만 내년 예상 PER은 7.5배로 현재 주가는 저평가 상태"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16.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3% 셀트리온 +0.79%
LF -0.19% 툴젠 +0.53%
현대산업 +0.14% 서화정보통... +0.51%
SK디앤디 +1.82% 다날 -0.19%
SK가스 -1.41% 서울리거 +1.6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69%
삼성SDI +1.13%
현대차 +2.19%
LG디스플레... -5.00%
삼성물산 -1.1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파트론 -3.96%
CJ E&M +0.38%
포스코켐텍 +4.73%
휴젤 +0.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10%
하나금융지... +0.74%
현대중공업 +7.61%
KB금융 +1.09%
삼성중공업 +3.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펄어비스 +5.83%
제넥신 +4.64%
에코프로 +0.93%
아모텍 +3.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