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한라시멘트 매각 예비입찰에 아세아시멘트·성신양회·아주산업 등 참여

입력 2017-09-12 17:44:17 | 수정 2017-09-12 22:55:55 | 지면정보 2017-09-13 A22면
마켓인사이트 9월12일 오후 4시39분

한라시멘트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 아세아시멘트, 성신양회, 아주산업, 사모펀드(PEF) 운용사 LK파트너스 등이 참가했다.

1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예비입찰에 5~6곳의 인수 후보가 참여했다. 해외 전략적투자자(SI)도 예비입찰서를 제출했다. 유력 인수후보로 꼽히던 사모펀드(PEF) 운용사 퍼시픽얼라이언스그룹(PAG)과 루터PE는 참여하지 않았다. 유진그룹도 불참했다.

매각주관사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은 이번주에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를 추린 뒤 다음달 말까지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을 계획이다.

한라시멘트는 국내 시멘트 시장점유율 5위권 업체다. 홍콩계 PEF인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PEA)가 지난해 4월 6300억원에 사들였다. 인수합병(MA&) 작업을 마무리한 뒤 올해 7월 잠재적 인수후보를 대상으로 투자안내서(IM)를 배포하며 매각 작업을 본격화했다.

아세아시멘트는 매각 초기 단계부터 재무적투자자(FI)를 물색하며 인수 의지를 드러냈다. 아세아시멘트는 국내 시장점유율 8.3%로 6위 업체다. 시장점유율 12.7%의 한라시멘트를 인수하면 한일시멘트(25.1%)와 쌍용양회(22.2%)에 이어 업계 3위로 올라선다.

아주산업은 주력인 레미콘산업 원재료로 쓰이는 시멘트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인수전에 참여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2~3년간 이뤄진 시멘트업계 재편 과정에서 움직임을 보이지 않던 성신양회도 입찰서를 냈다. 지난 7월 한일시멘트와 손 잡고 현대시멘트를 사들인 LK파트너스도 주목받고 있다.

유진그룹은 매각 측이 기대하는 금액이 높다고 판단해 참여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PAG와 루터PE 등은 예비입찰에 불참했지만 다른 후보들과 컨소시엄을 이룰 가능성은 열려 있다.

이동훈/정영효 기자 leedh@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