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1.07% 급락…북한발 '공포지수' 급등

입력 2017-09-06 07:08:14 | 수정 2017-09-06 07:08:14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는 북한 6차 핵실험 긴장 여파로 하락했다.

위험자산 대신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현상이 뚜렷해서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4.25포인트(1.07%) 하락한 21,753.31에 마감됐다. 지난 8월 17일 이후 가장 큰 낙폭이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18.70포인트(0.76%) 떨어진 2,457.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59.76포인트(0.93%) 내린 6,375.57에 장을 마쳐 줄줄임 하향곡선을 그렸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무력 긴장감이 시장 하락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날 '공포지수'인 변동성지수(VIX)가 장중 한때 약 35% 급등했다.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장착할 수소탄 실험에 완전 성공했다고 밝힌 데 따른 후폭풍이다.

다만 이번 하락 역시 단기적 시장 반응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많다. 다수 전문가들은 북한의 지정학적 우려가 반복적인만큼 시장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 옵션에 따라 증시가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도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0.7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25% 창해에탄올 -1.41%
크라운해태... -2.55% 엔지켐생명... +5.27%
한국전자홀... -1.71% 툴젠 +8.70%
SK디앤디 -0.17% 셀트리온 +2.77%
SK가스 +1.34% 신라에스지 +0.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58%
LG화학 +0.85%
현대차 +0.32%
엔씨소프트 +5.20%
SK하이닉스 +3.5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2.83%
바이로메드 +4.36%
NICE평가정... +3.01%
파라다이스 -1.76%
인바디 -2.7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53%
엔씨소프트 +5.20%
넷마블게임... +4.09%
카카오 +0.63%
삼성전자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3.08%
SKC코오롱PI +9.18%
모두투어 +5.32%
컴투스 +3.47%
셀트리온 +2.7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