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개편…셀트리온 등 수혜 기대"-하나

입력 2017-08-29 08:32:09 | 수정 2017-08-29 08:32:09
하나금융투자는 29일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개편과 관련해 두산중공업(15,3000 0.00%), 셀트리온(305,5001,500 +0.49%) 등이 숏커버링숏커버링(공매도 후 매수)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3일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는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며 "이번 개정안에 의하면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공매도 비중 요건보단 10% 이상 주가하락 시 부가되는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율 요건에 따라 적출 종목이 결정될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개편안이 실질적으론 코스닥에 대한 공매도 제한조치 성격이 짙다는 점에서 40거래일 평균 공매도 비중이 5%를 상회하는 코스닥 종목들이 관련 조치의 최우선 종목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조치가 공매도 거래의 제약요인으로 기능할 여지가 많다는 점에선 숏커버링매수선회 가능성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김 연구원은 코스피 매도 과열종목 지정 후보군 가운데 외국인 보유 비중과 실적 컨센서스, 주가 추이 등을 고려해 두산중공업, 한샘(152,0002,000 +1.33%), CJ CGV(73,600300 -0.41%), 두산인프라코어(10,45050 -0.48%) 등을 숏커버링 기대주로 꼽았다.

그는 "이번 조치로 인해 코스닥 중소형주를 겨냥한 공매도 거래환경은 대대적으로 바뀔 것"이라며 "주가등락 여부와 무관하게 환매수 수급전환 시도가 전개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코스닥 숏커버링 기대주로는 로엔(104,8001,300 -1.23%), 에머슨퍼시픽(27,550550 +2.04%), 태웅(22,150350 +1.61%), 포스코(358,5006,000 -1.65%)ICT, 이오테크닉스(86,500600 +0.70%), 이지바이오(7,23030 +0.42%), 셀트리온, 유진테크(22,450200 +0.90%) 등을 제시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3.7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82% 엔지켐생명... -7.24%
SK디앤디 +0.69% 툴젠 +0.35%
SK가스 -0.65% 매일유업 +0.29%
더존비즈온 +2.17% 디지탈옵틱 +6.46%
한국콜마 +7.22% 대성창투 +4.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44%
SK하이닉스 +1.32%
POSCO -1.65%
롯데케미칼 -3.86%
골든브릿지... +0.2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0.96%
제넥신 +3.36%
메디톡스 +0.57%
나스미디어 +0.88%
카페24 +5.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0.77%
한미약품 +0.20%
현대건설 -2.43%
LG전자 -2.40%
한화케미칼 -0.6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3.41%
제넥신 +3.58%
펄어비스 -1.15%
카페24 +4.42%
덕산네오룩... +7.2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