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증시, 허리케인 '하비' 여파에 에너지·보험주 약세

입력 2017-08-29 07:11:41 | 수정 2017-08-29 07:11:41
미국 뉴욕증시가 혼조된 양상으로 마감했다. 주요 지수는 상승 출발했지만 다우지수만 장중 약보합세로 돌아섰다. 지난 주말부터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 지역을 강타한 데 따라 에너지주가 약세를 보인 탓이다.

2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7포인트(0.02%) 내린 2만1808.4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9포인트(0.05%) 높은 2444.2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38포인트(0.28%) 상승한 6283.02를 나타냈다.

증시에서는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에너지 업체들과 보험 관련주들이 약세를 보였다. 마라톤오일과 코노코필립스의 주가가 1.2% 하락했다. 엑손모빌은 0.3%, 셰브론도 0.4%씩 각각 내림세를 보였다. 보험사 트레블러스는 2.6% 급락했다.

하비의 영향으로 미국 정제시설의 15%가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비가 강타한 멕시코만 연안은 미국 전체 원유 생산량의 4분의 1가량이 생산되는 곳이다. 미국 당국은 텍사스 정제시설의 85%가량이 '하비'에 따른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하비' 피해 복구에 따른 수혜 기대로 미국 건축자재 판매 업체인 홈디포와 로우스의 주가는 각각 1.2%와 0.6% 상승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지표는 다소 부정적이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월 상품무역수지(계절조정치) 적자가 전달 대비 1.78% 증가한 651억 달러라고 밝혔다. 지난달 640억달러(수정치)보다 적자폭이 커진 것이다. 전문가들의 전망치는 646억달러 적자였다.

한경닷컴 기자

포토슬라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16.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3% 셀트리온 +0.79%
LF -0.19% 툴젠 +0.53%
현대산업 +0.14% 서화정보통... +0.51%
SK디앤디 +1.82% 다날 -0.19%
SK가스 -1.41% 서울리거 +1.6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69%
삼성SDI +1.13%
현대차 +2.19%
LG디스플레... -5.00%
삼성물산 -1.1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파트론 -3.96%
CJ E&M +0.38%
포스코켐텍 +4.73%
휴젤 +0.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10%
하나금융지... +0.74%
현대중공업 +7.61%
KB금융 +1.09%
삼성중공업 +3.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펄어비스 +5.83%
제넥신 +4.64%
에코프로 +0.93%
아모텍 +3.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