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큐로컴, 대경기계 260억에 인수

입력 2017-07-05 18:56:18 | 수정 2017-07-06 14:16:47 | 지면정보 2017-07-06 A21면
큐캐피탈의 부실 투자자산, 모기업 큐로그룹이 사들이기로
펀드 투자자 손실 최소화
마켓인사이트 7월5일 오후 2시11분

기사 이미지 보기
큐로그룹 지주회사인 큐로컴이 계열 사모펀드(PEF) 운용사가 펀드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플랜트 기자재업체 대경기계기술을 인수했다. 매각 지연에 따른 펀드 투자자들의 손실을 줄여주기 위해 모기업이 인수 주체로 나선 것이다.

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큐로컴은 이날 계열 PEF 운용사인 큐캐피탈파트너스에 대경기계기술 보유지분 40.78%에 대한 인수대금 260억원을 납부했다. IB업계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 등과 벌인 대경기계기술 매각 협상이 결렬되면서 매각이 늦춰지자 결국 모기업이 나선 것”이라며 “큐로컴은 대경기계기술을 계열사에 포함한 뒤 구조조정 등 정상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큐캐피탈이 대경기계기술을 매입한 시점은 2007년이다. 대한전선과 함께 외환은행 등 채권단 보유 지분을 2200억원에 사들였다. 하지만 인수 직후 불어닥친 글로벌 금융위기 등의 여파로 실적이 꺾이기 시작했다. 2007년 2287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 1913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2억원에서 -115억원으로 적자 전환됐다.

펀드 청산 만기를 앞두고 대한전선이 작년 10월 떨어져 나가면서 큐캐피탈이 대경기계기술 경영을 맡았다. 김동준 큐캐피탈 대표가 대경기계기술의 부회장으로 선임된 뒤 효율화 작업에 나서 올 1분기에 영업이익 58억원을 내는 등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IB업계 관계자는 “대경기계기술의 여건이 나아졌지만 인수합병(M&A) 시장에서는 ‘플랜트산업의 전망이 밝지 않다’는 이유로 외면받았다”며 “큐로컴으로선 큐캐피탈 펀드 투자자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대경기계기술을 인수한 측면이 있지만 앞으로 구조조정을 통해 정상화되면 ‘효자 자회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4.3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0% 툴젠 +0.19%
두산중공업 -0.62% 브이원텍 +3.38%
SK디앤디 +2.63% 제주반도체 +1.86%
더존비즈온 +0.15% 신라젠 -13.92%
SK가스 -1.04% 버추얼텍 +7.0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47%
삼성SDI +1.31%
현대차 +1.27%
POSCO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50%
텔콘 +2.35%
이녹스첨단... +3.75%
JYP Ent. -1.59%
인트론바이... -0.4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9%
한미약품 +1.95%
삼성SDI +1.31%
POSCO 0.00%
SK하이닉스 +0.4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29.84%
CJE&M 0.00%
제이콘텐트... 0.00%
포스코ICT 0.00%
비에이치 +8.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