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PEF 지분율 높은 기업이 고배당"

입력 2017-07-05 18:58:10 | 수정 2017-07-06 01:50:02 | 지면정보 2017-07-06 A21면
신규 중간배당 기업 9곳 중 8곳, 대주주 지분율 30% 넘어
올해 중간배당에 새로 합류한 상장사의 대주주 지분율은 대부분 3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배당 수익을 원하는 투자자는 대주주 지분율이 높고 올해 실적이 개선된 기업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중간배당을 위해 주주명부 폐쇄일(6월30일)을 결정해 공시한 기업은 모두 39개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중간배당을 시행한 기업(35개)보다 많다. 이 중 작년에는 배당하지 않았다가 올해 신규로 중간배당을 하는 기업이 9개에 달한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따르면 신규 중간배당을 결정한 9개 기업 중 우리은행(예금보험공사 지분 19.7%)을 제외한 8개 기업의 대주주 지분율은 모두 30%를 넘었다.

대주주 지분율이 50%를 넘는 기업도 케어젠 동양고속 보광산업 쌍용양회 등 4개였다. 보광산업은 홈센타홀딩스(외 11인)의 지분율이 72.3%, 쌍용양회는 한앤코10호 유한회사(외 3인) 지분율이 71.9%에 이른다. 케어젠(62.1%)과 동양고속(53.7%) 등도 대주주 지분이 절반을 웃돈다. 이 가운데 보광산업(주당 50원)을 비롯해 케어젠(주당 600원), 쌍용양회(주당 320원)는 모두 6월 현금배당을 공시했다.

유아이엘(46.4%) 한솔제지(34.8%) SK이노베이션(33.4%) 등도 대주주 지분율이 높은 기업으로 꼽힌다.

사모펀드(PEF) 지분율이 높은 기업은 배당을 많이 하는 경향을 보인다.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는 코웨이 최대주주(31.7%)인 코웨이홀딩스 지분 100%를 갖고 있다. 지난 1분기에 주당 800원의 분기배당을 해 배당금으로 583억원을 썼다. 이후 6월 중간배당을 또 공시했다.

대주주 지분이 많거나 사모펀드가 보유한 기업의 고배당은 ‘대주주 챙기기’라는 부정적 평가도 있다. 하지만 주주환원책의 일환이란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 박주희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연구원은 “코웨이는 올해 예상 영업이익이 작년에 비해 43.9%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지침) 도입이 확산되면 배당 기업이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0.7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25% 창해에탄올 -1.41%
크라운해태... -2.55% 엔지켐생명... +5.27%
한국전자홀... -1.71% 툴젠 +8.70%
SK디앤디 -0.17% 셀트리온 +2.77%
SK가스 +1.34% 신라에스지 +0.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58%
LG화학 +0.85%
현대차 +0.32%
엔씨소프트 +5.20%
SK하이닉스 +3.5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2.83%
바이로메드 +4.36%
NICE평가정... +3.01%
파라다이스 -1.76%
인바디 -2.7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53%
엔씨소프트 +5.20%
넷마블게임... +4.09%
카카오 +0.63%
삼성전자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3.08%
SKC코오롱PI +9.18%
모두투어 +5.32%
컴투스 +3.47%
셀트리온 +2.7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