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주인공은 나야 나!"…삼성전기 등 실적 기대감 고조

입력 2017-05-19 14:07:09 | 수정 2017-05-19 14:07:09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기롯데정밀화학 등 올 2분기 실적개선 기대주들이 급등하고 있다. 이들은 실적의 증가추세 전환(턴어라운드)이 가시화되고 있어, 2분기 이후가 더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19일 오후 1시58분 현재 삼성전기는 전날보다 3500원(4.63%) 오른 7만9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때 7만9300원까지 올라 52주 최고가를 다시 쓰기도 했다.

2분기부터 시작될 실적 개선 기대감 때문이다. 박형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 증가한 1조6900억원, 영업이익은 335% 늘어난 66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3분기 영업이익도 1043억원으로 714%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요 스마트폰 고객사의 주력 제품 증산으로 모든 사업부의 고부가 부품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봤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093% 증가한 2911억원, 내년은 65% 늘어난 4818억원을 기록할 것이란 추정이다.

장중 9% 이상 급등해 52주 최고가를 경신한 롯데정밀화학도, 올 1분기 전년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이어 2분기 실적이 더 좋아질 것이란 분석이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1분기보다 33% 증가할 것"이라며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50%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19년 영업이익 올해보다 두 배 증가한 2142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사업들의 구조적 성장을 예상했다. 세계적으로 주요 제품인 가성소다와 에폭시수지 원료(ECH) 모두 의미있는 증설이 없고, 공급 감소가 예상돼 가격이 상승할 것이란 판단이다.

4% 상승 중인 쿠쿠전자는 2분기부터 매출과 영업이익의 전년 대비 증가세가 기대된다. 그동안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갈등과 개성공단 폐쇄 등 정치적 이유로 피해를 봤는데, 신정부 출범에 따라 사업 환경이 호전될 것이란 관측이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가전은 전기밥솥 신모델 효과가 예정돼 있고, 미국과 베트남 등의 수출 호조로 중국 부진을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법인도 흑자기조가 정착돼 성장동력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61.4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엔지켐생명... -3.44%
SK가스 -1.57% 구영테크 -0.47%
SK디앤디 0.00% 툴젠 +0.20%
더존비즈온 +1.57% 셀트리온 +1.73%
SK하이닉스 -0.38% 녹십자셀 +2.2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1%
SK하이닉스 -0.51%
카카오 +0.36%
GKL +0.83%
호텔신라 -2.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아이케... +4.33%
홈캐스트 +0.34%
비아트론 +0.25%
휴젤 +0.78%
펄어비스 +0.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55%
삼성전자우 +2.47%
넷마블게임... +1.92%
삼성전자 +2.48%
삼성전기 +0.6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5.13%
인터플렉스 -0.10%
스튜디오드... +4.15%
와이아이케... -20.23%
이녹스첨단... -2.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