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신용등급 상향 전년대비 79% 증가

입력 2017-04-25 06:06:45 | 수정 2017-04-25 06:06:45
하향은 43% 감소…신용등급 하향조정 줄어
등급전망 '부정적' 업체 많아, 등급하락 지속 우려


지난해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된 업체가 대폭 늘어났다.

또 하향 조정된 업체도 크게 줄었다.

하지만 등급전망이 '긍정적'인 업체보다 '부정적'인 업체가 3배가량 많아 향후 등급하락 기조는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신용등급 상승업체는 46개사로 전년(26개사)보다 76.9%가 증가했다.

하락업체는 91개사로 전년의 159개사보다 42.8% 줄었다.

등급변동성향은 -4.0%로 여전히 하향비율이 높았지만, 작년의 -11.6%보다는 완화됐다.

등급변동성향은 음의 값일 경우 하향비율이 높고, 양의 값이면 상향비율이 높은 것을 의미하는데 우리나라는 2013년부터 마이너스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등급하향 기업 수 감소에 따라 등급별 신용등급 유지율은 대부분 상승했다.

AAA등급의 경우 2015년 90.4%에서 94.5%로 4.1%포인트 상승했고 AA등급과 A등급도 각각 2.5%포인트, 12.9%포인트 상승했다.

BB등급도 17.2%포인트 올랐지만, BBB등급의 경우 3.4%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등급전망이 '긍정적'인 업체(29개사)보다 '부정적'인 업체(87개사)가 3배가량 많아 향후 등급하락 기조는 지속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에는 투기등급에서 3개사의 부도가 발생해 연간 부도율은 전년(0.87%) 대비 0.34%포인트 낮은 0.53%였다.

부도 발생 전 신용등급의 변동 추세를 나타내는 등급 경로 분석 결과 부도 발생 전 36개월간 신용등급의 중앙값은 'BBB+'에서 'CCC+'로 넓어져 등급조정이 더 점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매출액점유율을 기준으로 신용평가회사 3개사의 균점 체제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신용평가 매출액점유율은 NICE신용평가(34.8%), 한국신용평가(32.4%), 한국기업평가(32.4%) 순이었다.

이들의 전체 매출액은 827억6천만원으로 전년 대비 1억9천만원(0.2%) 감소했다.

작년 말 현재 무보증회사채 등급을 보유한 업체 수는 연초보다 22개사(2.0%) 감소한 1천102개사로, 회사채 발행이 감소함에 따라 등급보유 업체 수가 감소추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의 투자등급(AAA등급∼BBB등급) 비중은 89.8%로, 이중 A등급 이상을 보유한 곳이 909개사로 전체의 82.5%에 달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9월 신용평가시장 선진화 방안을 통해 신용평가 관련 정보 공시 확대, 투명성보고서 제도 도입, 무보증사채 자체신용도 공시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올해부터 시범으로 하는 채권형펀드 신용평가제도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류국현 금감원 자산운용국장은 "올해는 신용평가 이해 상충 방지체계 운영의 적정성과 등급조정 관련 기준 마련 및 준수 여부를 중점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chomj@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3.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3% 툴젠 +1.07%
삼성전자 +0.07% 엔지켐생명... +2.62%
SK디앤디 +0.67% 파라다이스 -7.88%
더존비즈온 -0.88% 한국캐피탈 +0.33%
SK가스 -1.13% 오텍 -2.8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23%
삼성전자 +0.07%
LG화학 +0.74%
삼성전기 +4.31%
하나금융지... -2.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9%
셀트리온헬... -2.55%
신라젠 0.00%
에코프로 -3.89%
CJ E&M -5.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기 +4.31%
대한항공 +5.48%
LG이노텍 +3.35%
이마트 +2.26%
카카오 +1.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00%
이녹스첨단... +3.00%
원익QnC -0.61%
인터플렉스 +1.33%
메디톡스 +2.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