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솜씨' 좋은 법무법인 바른, 자사 빌딩 팔아 227억 '가외 소득'

입력 2017-04-10 18:18:41 | 수정 2017-04-11 18:49:17 | 지면정보 2017-04-11 A20면
수익은 파트너에게 분배
남은 이익금은 로펌 재원으로
기사 이미지 보기
법무법인 바른이 5년 전 사들인 사옥을 매각해 70% 넘는 차익을 거뒀다. 사무공간을 빌리는 다른 로펌과 달리 부동산 침체기에 빌딩을 회사 돈으로 매입한 덕분에 200억원이 넘는 ‘가외 소득’을 얻었다.

10일 투자은행(IB)업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바른은 최근 사옥으로 사용하던 서울 삼성동 바른빌딩(사진)을 이지스자산운용에 777억원을 받고 매각했다. 바른이 2012년 이 건물을 450억원에 사들인 것을 고려하면 5년 만에 227억원(투자수익률 73%)의 차익을 거둔 것이다. 2009년 준공된 바른빌딩은 연면적 1만1349㎡(지하 6층~지상 15층) 규모의 중형 빌딩이다.

바른은 이 빌딩을 이지스에 매각한 뒤 10년간 이지스에 임차료를 내고 빌딩을 계속 사용하기로 했다. 이지스는 자금 여력이 풍부한 우량 임차인에게 장기간 사무공간을 빌려주는 만큼 ‘임대료 미수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고, 바른은 빌딩 매각 후에도 새로운 사무공간을 찾을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윈-윈’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뜻밖의 ‘횡재’에 따른 차익금은 우선 로펌의 별도 사내 유보금으로 남겨 향후 필요한 사업 등에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 관계자는 "빌딩을 사들일 시점부터 매각 이후 수익이 남으면 상당 부분을 회사를 위해 쓰기로 방침을 정해 놨다"며 "빌딩 보증금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나머지 수익은 파트너 변호사들 배당 재원으로 쓰일 전망이다. 파트너십 형태인 로펌 특성상 수익이 나면 회사 지분을 보유한 파트너 변호사들이 지분율에 따라 배당 형태로 배분받기 때문이다. 일반 변호사와 직원들은 급여와 실적에 따른 성과급만 받는다. 법무법인 바른의 파트너 변호사는 100여명으로 이번 빌딩 매각으로 1인당 평균 2억원 이상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람/김대훈 기자 r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69.4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SBI인베스... +1.02%
SK디앤디 -2.00% 엔지켐생명... +4.61%
SK가스 -1.69% KG ETS -0.34%
더존비즈온 +2.64% 디딤 +0.49%
삼성전자 -0.51% 툴젠 +1.9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41%
넷마블게임... +0.50%
KB금융 +0.99%
삼성SDI -3.00%
NAVER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4%
파라다이스 -3.91%
에스앤씨엔... 0.00%
휴젤 +1.91%
펄어비스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50%
삼성전자 -0.51%
LG전자 +3.68%
롯데지주 +2.77%
대한항공 +1.3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0.97%
에코프로 +3.93%
네이처셀 +17.93%
비에이치 +4.55%
이녹스첨단... -0.1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