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아문디운용, 3000억원 규모 국내 첫 '인수금융 후순위 대출펀드' 조성

입력 2017-04-09 19:16:47 | 수정 2017-04-10 01:52:19 | 지면정보 2017-04-10 A24면
NH-아문디자산운용이 국내 최초로 ‘인수금융 후순위 대출펀드’를 조성한다.

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NH-아문디자산운용은 조만간 3000억원 규모의 인수금융 후순위 대출펀드 투자자 모집에 나선다. 펀드 자금 중 절반은 농협중앙회 농협상호금융 등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로부터 끌어모을 계획이다. 나머지 절반은 국내 연기금 공제회 보험사 등을 대상으로 조달할 방침이다.

인수금융이란 A기업이 B기업을 사들일 때 필요한 인수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B기업 지분을 담보로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빌리는 것을 말한다. 인수한 기업이 부도날 경우 채권을 변제받는 순서에 따라 선순위와 후순위로 나뉜다. 후순위 대출은 선순위에 비해 리스크가 큰 대신 수익률은 높은 게 특징이다. 선순위 대출 펀드는 2014년 7월 신한BNP파리바가 처음 내놓은 이후 여러 자산운용사가 선보였지만, 후순위 대출펀드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이 펀드의 수익률이 연 6%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같은 조건이면 인수금융 후순위 대출펀드의 수익률이 선순위보다 연 1~2%포인트가량 높다”며 “저금리 시대를 맞아 연 5~6%대 수익률을 찾는 투자자 수요가 많은 만큼 NH-아문디자산운용을 시작으로 다른 운용사도 후순위 대출펀드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이 만드는 인수금융 후순위 대출펀드의 투자 대상은 NH투자증권이 주선하는 인수금융으로 제한된다. NH투자증권은 최근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가 대성산업가스를 사들일 때 인수금융을 주선하는 등 인수금융 시장의 강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동훈/유창재 기자 leedh@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9.9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엔지켐생명... -3.63%
세아베스틸 -1.38% 엠게임 +24.17%
신성이엔지 -2.15% 툴젠 -1.48%
한화테크윈 -0.70% 디지아이 -0.15%
SK디앤디 +0.92% 우리이티아... +2.9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52%
LG전자 -1.90%
호텔신라 +0.23%
KB금융 -1.28%
삼성생명 +0.8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시노펙스 -4.80%
비덴트 +29.82%
포스코켐텍 +4.09%
신라젠 -1.3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