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체 신용등급 곳곳서 '바닥' 신호

입력 2017-03-30 18:58:51 | 수정 2017-03-31 06:41:04 | 지면정보 2017-03-31 A24면
한기평, IS동서 '긍정적'으로 상향
두산건설엔 "긍정적 변화" 언급
내려가기만 하던 국내 건설업체들의 신용등급이 ‘바닥’에 다다랐다는 신호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기업평가는 30일 IS동서 신용등급(BBB)에 대한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주택경기 호조로 큰 폭의 외형 성장을 이룬 데다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IS동서 매출은 주택사업 확대에 힘입어 2015년 7801억원에서 지난해 1조539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성장했다.

한국기업평가가 건설사에 대한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한 것은 지난해 6월 현대산업개발 전망 조정(안정적→긍정적) 이후 9개월 만이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29일에는 두산건설 신용등급을 ‘BB+(부정적)’로 유지하면서 “2015년 대폭 악화됐던 매출 대비 원가율이 개선됐다”며 긍정적인 변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신용평가사들은 2015년 이후 해외 건설사업 위험 등을 경고하며 건설사 신용등급을 줄줄이 떨어뜨렸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등급이 하향 조정되는 업체 수는 줄어드는 추세다. 나이스신용평가에 따르면 신용 강등 건수(전망 하향 포함)는 △2015년 상반기 11곳 △2015년 하반기 7곳 △2016년 상반기 4곳 △2016년 하반기 3곳으로 감소했다.

올 들어선 2016년에 대규모 순손실(7549억원)을 낸 대우건설 한 곳만 강등됐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06.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2.08% 엔지켐생명... -3.00%
신성이엔지 -5.09% 툴젠 -4.57%
SK디앤디 -0.32% 셀트리온헬... -3.06%
SK가스 -0.20% 셀트리온 -0.42%
더존비즈온 +3.40% 셀트리온제... -4.6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62%
신한지주 +0.57%
한미약품 -0.18%
엔씨소프트 -0.70%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10%
파라다이스 +2.54%
다원시스 +3.50%
에너토크 -0.54%
한글과컴퓨...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모비스 +4.71%
현대차 +4.52%
아모레퍼시... +0.65%
카카오 +1.85%
SK텔레콤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87%
CJE&M 0.00%
메디톡스 +0.18%
파라다이스 +2.40%
스튜디오드... +4.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