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과 함께하는 라이프디자인 <187> "중병에 가족 화목 없다"…보험으로 대비하자

입력 2017-02-19 15:54:19 | 수정 2017-02-19 15:54:19 | 지면정보 2017-02-20 B1면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해 병든 아내를 방치해 숨지게 한 남편에 관한 기사를 본 적이 있다. 숨진 아내는 몇 년간 남편의 간병을 받아왔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작스럽게 쓰러져 머리를 다치면서 움직이지 못하게 됐고, 그 상태로 이틀간 방치돼 숨졌다. 아내 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 남편이 처음부터 비정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아내를 간병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정신적, 경제적 피로감이 쌓이자 결국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고 말았다.

배우자의 질병은 부부관계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 2015년 미국 보건사회행동학저널에 실린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내가 중병에 걸리면 건강할 때와 비교해 이혼 가능성이 약 6% 높아진다고 한다. 아멜리아 캐러터 아이오와주립대 교수팀이 51세 이상 부부 2701쌍(이혼율 32%)을 2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가족 중 어느 한 사람이 아프면 배우자나 주위 사람들 모두 힘겨운 시간을 보내게 된다. 심각한 중증질환에 걸렸다고 가정해보자. 우선 치료비로 큰 목돈이 들어갈 것이다. 무사히 고비를 넘겼다고 해도 이후 치료기간이 길어지면 한동안 경제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 오기도 한다.


또 나이가 들면서 이곳저곳 아픈 데가 생기면 기약 없이 오랜 기간 간병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특히 암이나 뇌졸중, 심장병과 같은 중병에 걸리면 간호나 간병을 받아야 할 확률이 더 높아진다.

중병은 하루라도 빨리 증세를 자각하고 이에 대응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때 현실적인 대비책이 마련돼 있어야 원하는 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의료비가 발생하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일부 금액을 부담하지만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할 비용도 만만치 않다.

결국 모든 경제적인 부담을 고려하면 별도의 준비가 필요한 셈이다. 이때 보험을 빼놓고 대비책을 마련하기란 쉽지 않다. 따라서 평소 건강보험에 관심을 갖고 나에게 맞는 상품을 찾아 가입해 두는 것이 좋다.

건강보험에 가입할 때는 보험이 보장하는 질환의 범위와 보장기간, 보험료 등을 잘 따져봐야 한다. 보험사별로 각각의 상품에 따라 보장 범위나 특약 구성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을 꼼꼼히 확인해 나에게 꼭 필요한 보험을 준비해 두자. 누구도 앞으로 자신에게 닥칠 일을 예견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우연히 일어날 수 있는 불행에 대비할 수는 있다.

윤필경 <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책임연구원 >

포토슬라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55.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1% 툴젠 +2.50%
SK디앤디 -1.73% 하이로닉 -0.16%
강원랜드 0.00% 녹십자셀 -0.16%
SK가스 -2.28% 유니슨 -4.15%
대한항공 -3.37% 주성엔지니... -3.6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1.45%
SK하이닉스 +0.30%
맥쿼리인프... -0.35%
NAVER -0.38%
BGF리테일 -1.7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덕산네오룩... -6.04%
셀트리온 +0.91%
휴젤 -0.55%
아모텍 0.00%
SKC코오롱PI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2.05%
롯데케미칼 -0.13%
POSCO +2.72%
LG전자 +3.84%
SK하이닉스 +0.3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02%
서울반도체 +3.64%
셀트리온 +0.91%
테라세미콘 +0.65%
이녹스첨단... +0.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