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회계기준원장 놓고 '학계 vs 업계' 맞대결

입력 2017-02-08 18:38:04 | 수정 2017-02-09 05:12:57 | 지면정보 2017-02-09 A22면
학계 3명·업계 2명 지원

한종수·황인태 교수 등 출사표…"관례대로 중립 인사가 맡아야"
황성식·김의형 등 삼일회계 출신…"실무 밝은 전문가가 적임"
기사 이미지 보기

기업 회계기준을 만들고 해석하는 한국회계기준원의 차기 원장 자리를 놓고 회계학 교수와 회계법인 출신 전문가들이 맞붙었다. 산업계에 큰 파장을 몰고 올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 시행이 줄줄이 예고된 만큼 신임 원장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8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마감된 회계기준원 제7대 원장 공모에는 다섯 명이 지원했다. 한종수 이화여대 교수, 황인태 중앙대 교수, 고완석 한국외국어대 교수 등 학계 전문가와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출신 황성식 전 삼천리 사장, 삼일회계법인에서 감사부문 총괄대표를 지낸 김의형 회계사가 후보다.

회계기준원 원장은 2002년 정기영 전 원장(2대) 시절부터 현 장지인 원장까지 교수 출신이 맡아 왔다.

회계업계 일각에서는 회계실무에 밝은 업계 출신이 회계기준원을 이끌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감사 현장에서 회계기준을 어떻게 적용해야 할지 고민해 온 실무 경험을 토대로 기준원의 역할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 회계법인 관계자는 “학계에서 회계기준 제정과 운영을 주도하다 보니 회계기준원과 업계의 소통이 부족하고 기준과 실무의 괴리도 좁혀지지 않고 있다”며 “내년부터 신수익기준서(IFRS15), 보험부채 시가평가(IFRS17) 등 회계기준 변경이 줄줄이 예정돼 있는 만큼 업계 출신 원장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회계기준 제·개정과 해석은 수많은 이해관계자가 걸려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업계 출신이 수장을 맡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금껏 학계에서 회계기준원을 이끌어온 것은 그만큼 실무경험 못지않게 중립성이 중요하다는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회계기준원 원장추천위원회는 조만간 후보 다섯 명 가운데 두 명을 추릴 계획이다. 차기 원장은 한국공인회계사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거래소 등 13개 회원이 오는 24일 총회를 열어 선출한다. 원장 임기는 3년이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