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1조 클럽' 사상 최다

네이버·아모레퍼시픽·현대건설·효성 '처음'…에쓰오일 5년·대한항공 6년 만에 '재진입'

입력 2017-02-06 19:24:08 | 수정 2017-02-07 04:03:53 | 지면정보 2017-02-07 A3면
'영업이익 1조' 37개사
지난해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공기업·금융회사 포함)은 2015년(27곳)보다 10곳 늘어난 37곳이다.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 합계는 108조7867억원으로 전년(93조580억원) 대비 16.9%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에프앤가이드는 올해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 합계가 130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업별로는 반도체 호황과 국제 유가 상승의 수혜를 입은 정보기술(IT) 업종과 정유·화학 업종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29조240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SK하이닉스의 연간 영업이익은 3조2767억원으로 전년(5조3361억원)보다 다소 줄어들었지만 4분기에 1조5361억원의 이익을 내면서 5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 고지’를 재탈환했다.

SK이노베이션은 사상 최대인 3조2286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했고 1조6929억원의 이익을 낸 에쓰오일은 2011년 이후 5년 만에 ‘1조 클럽’에 재진입했다.

네이버(1조1020억원)와 아모레퍼시픽그룹(1조828억원), 현대건설(1조527억원), 효성(1조163억원)은 창사 이후 처음으로 1조원대 영업이익을 올렸다. 대한항공(1조1293억원)과 두산(1조60억원)은 각각 6년, 3년 만에 1조 클럽에 재가입했다. 2014~2015년 총 4조7896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현대중공업도 1조6490억원의 이익을 내며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 5년간 10개가 넘는 기업이 1조 클럽에 새로 이름을 올렸지만 롯데쇼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3곳은 목록에서 사라졌다. 2012년 1조4675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한 롯데쇼핑은 내수 침체 여파로 7719억원의 이익을 거두는 데 그쳤다.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은 업황 침체로 지난해에도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