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중동 지역에서 초고압케이블 연속 수주

입력 2017-01-19 09:00:36 | 수정 2017-01-19 09:00:36
대한전선이 중동 지역에서 대규모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하며 성장세를 높이고 있다.

대한전선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4300만 달러 규모의 380kV급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쿠웨이트에서 1900만 달러 규모의 300kV급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도 수주했다.

대한전선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주한 프로젝트는 사우디동부전력청(SEC-EOA)에서 발주했다. 도하(Doha)와 쿠라야(Qurayyah)지역의 변전소를 연결하는 380kV급 초고압케이블 지중송전선로 구축 공사다.

이 프로젝트는 납품하는 초고압케이블의 길이가 118km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대한전선은 케이블 및 액세서리 공급을 포함하여 접속·시험을 책임진다.

쿠웨이트에서 수주한 프로젝트는 알주르(Al-Zour) 지역에 신규 설립되는 정유공장 내에 초고압케이블을 설치하는 것이다. 제품 공급부터 접속·토목·시험에 이르기까지 풀 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공사가 진행된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Flour社와 국내기업의 합작법인이 쿠웨이트 석유청(KNPC)과 계약을 맺고 발주했다. 대한전선 측은 "발주사 측은 품질과 기술력을 최우선으로 한다"며 "공기 단축 및 품질에 대해 적극적인 기술 영업을 진행한 것이 수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이번 중동에서의 잇따른 수주는 저유가로 인한 중동지역의 정세불안 및 예산축소로 프로젝트가 지연 또는 취소되고 있는 불안정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다. 대한전선은 중동지역 내 회사 막강한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설명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올해도 중동지역의 상황이 녹록치 않지만, 지난 30여 년간 중동지역에서 쌓아온 신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하며 "기술 지원을 차별화하고 영업 네트워크를 강화함으로써 수주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인터플렉스 0.00%
SK디앤디 +2.51% 엔지켐생명... -3.31%
더존비즈온 -0.61% 조이시티 -1.79%
SK가스 +0.86% 제이콘텐트... 0.00%
LF +5.02% 신영스팩2... -0.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KB금융 +1.95%
신한지주 +0.91%
SK하이닉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21%
고영 -1.73%
에코프로 -4.56%
제일홀딩스 -1.93%
원익IPS -2.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