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거래 부당이득 5년간 2조원 ↑…"포상금 지급 확대"

입력 2017-01-18 13:41:19 | 수정 2017-01-18 13:41:42
최근 5년간 불공정거래를 통한 부당이득이 2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000억원 이상의 초대형 특이사건도 3년 연속 발생해 제보자의 포상금 지급이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5년간 금융감독원이 적발한 미공개정보 이용, 시세조종 및 부정거래 등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를 통한 부당이득이 총 2조145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부당이득 규모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000억원 이상의 초대형 특이사건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총 4건 발생했다. 이를 제외한 부당이득은 2013년 1547억원에서 2016년 2167억원으로 늘어났다. 사건당 평균 부당이득 규모도 같은 기간 22억원에서 42억원으로 2배 급증했다.

허위사실 유포 등을 통한 부정거래의 부당이득은 1조4952억원으로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시세조종은 4391억원(20%), 미공개 정보 이용은 2115억원(10%)이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사건당 평균 부당이득 규모 역시 부정거래가 7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시세조종과 미공개 정보 이용은 각각 34억원, 13억원을 기록했다. 부당이득 1000억원 이상의 4개 사건 모두 부정거래에 해당됐다. 규모가 100억원 이상인 사건에서도 부정거래는 38건 중 22건을 차지해 부정거래 사건이 대형화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불공정거래 사건의 대형화 추세는 혐의자들이 조직적이면서 기업형으로 불공정거래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며 "부당이득 규모가 큰 무자본 인수합병(M&A), 허위사실 유포 등을 통한 부정거래 사건 및 기업형 시세조종 사건에 조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시장참여자의 제보도 중요한 조사단서로 작용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부당이득 규모가 큰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일반 시장참여자의 제보가 중요한 조사단서로 활용됐다"며 "앞으로 포상금 지급을 확대하고 제보자의 비밀을 더욱 철저히 보호해 불공정거래 제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99.4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툴젠 0.00%
더존비즈온 +3.11% 엔지켐생명... +2.73%
SK디앤디 0.00% 와이지엔터... -1.33%
SK가스 -0.84% 삼천리자전... 0.00%
LG전자 +5.21% 디에스케이 +0.4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20%
넷마블게임... -1.01%
KB금융 +1.15%
삼성SDI -0.69%
NAVER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29%
파라다이스 -3.04%
에스앤씨엔... -0.47%
휴젤 -0.11%
펄어비스 +2.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9%
넷마블게임... 0.00%
엔씨소프트 +0.31%
신한지주 +1.34%
SK텔레콤 +1.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9%
셀트리온헬... -1.07%
신라젠 -3.25%
웹젠 +2.27%
미래컴퍼니 +2.1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