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실적 개선…주가 상승 여력 충분"-NH

입력 2017-01-12 08:16:49 | 수정 2017-01-12 08:16:49
NH투자증권은 12일 LS전선아시아에 대해 구리 가격 상승, 고마진 제품군 확대로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7400원을 유지했다.

이민재 연구원이 추정한 LS전선아시아의 올해 영업이익은 231억원, 지배주주지분 순이익은 155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9.3%, 16.5% 증가한 수치다.

그는 "구리 물량은 꾸준히 증가했지만 구리 가격 하락으로 외형 성장이 더딘 것처럼 보였다"며 "올해 구리 판매물량은 4만t으로 전년 대비 14.2%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구리 가격 상승을 고려하면 외형 성장이 가능하리란 분석이다.

베트남 내 지중화 사업, 초고압 케이블 수주 확대 등도 호재다. 영업이익률이 높은 고마진 제품군이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LS CV 내 광케이블 2개 라인 증설과 중압케이블(MV) 설비투자는 올해 안으로 완료돼 내년에도 추가적인 외형 확대를 지속할 것"이라며 "실적 개선으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논란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실적도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LS전선아시아의 지난해 매출액이 3542억원, 영업이익 21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8.8%, 4.3%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지배주주지분 순이익은 133억원으로 21.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기존의 예상치를 충족하는 수준"이라며 "지난해 4분기 실적 개선은 3분기에 이연된 대형 프로젝트들이 본격 반영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주가에 대해서는 "올해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11배로, LS전선아시아의 주당순이익(EPS) 성장률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고 짚었다. 이어 "국내 전선시장이 성장기였던 1980년대 국내 전선업체들의 PER은 15~20배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