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트럼프 기자회견 앞두고 혼조…나스닥 사상 최고치 행진

입력 2017-01-11 06:47:42 | 수정 2017-01-11 06:47:42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의 기자회견을 하루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1.85포인트(0.16%) 하락한 19,855.5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과 같은 2268.90에, 나스닥종합지수는 20.00포인트(0.36%) 오른 5551.8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3대 지수는 하락 출발한 뒤 일제히 상승 전환했다. 다우존스지수는 장 막판 떨어지면서 20,000선을 목전에 두고 뒷걸음질 쳤다.

나스닥지수는 전날에 이어 마감 기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한때 5564.25까지 오르면서 장중 최고치도 경신했다. 앞선 최고치는 전날 기록한 5541.08였다.

다음날 트럼프 당선자의 첫 기자회견 내용을 확인하려는 심리가 나타났다. 발언 내용에 따라 증시가 단기적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유가 부진에 따른 에너지 업종 하락도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이 1.3% 떨어져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밖에 에너지 기술 유틸리티 등도 밀려났다. 금융 헬스케어 산업 소재 통신 등은 올랐다.

멕시칸 음식 전문업체인 치폴레는 4.9% 가량 상승했다. 지난 4분기 실적 기대감과 자사주 매입 소식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긍정적인 수준을 나타냈다.

전미자영업연맹(NFIB)은 지난 12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105.8로 전월(98.4) 대비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4년 이후 최고치다.

미 상무부는 지난 11월 도매재고가 전달 대비 1.0%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폭이다.

같은달 채용 공고는 전달보다 1.3% 증가한 550만명을 기록했다. 고용 인원은 1.1% 늘어난 520만명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는 이라크의 원유 수출량 증가 소식에 하락했다. 이날 이라크는 다음달 원유 수출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2월물은 전날 대비 1.14달러(2.2%) 하락한 배럴당 50.8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인터플렉스 0.00%
SK디앤디 +2.51% 엔지켐생명... -3.31%
더존비즈온 -0.61% 조이시티 -1.79%
SK가스 +0.86% 제이콘텐트... 0.00%
LF +5.02% 신영스팩2... -0.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KB금융 +1.95%
신한지주 +0.91%
SK하이닉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21%
고영 -1.73%
에코프로 -4.56%
제일홀딩스 -1.93%
원익IPS -2.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