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IB대전, 기초체력 뛰어난 한투가 승리"

입력 2017-01-10 18:45:27 | 수정 2017-01-11 03:32:29 | 지면정보 2017-01-11 A20면
CEO에게 듣는다 -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중개 실력으로 승부

IB업무 역량·영업망 축적
고객요구 충족시킬 자신 있어
개인고객 자산 47조로 늘려
올 세전순이익 4000억 목표

주머니를 가볍게 하고 뛴다

대체투자, 펀드로 고객에 재판매
유동성 확보·분산투자 일석이조
프랑스·UAE 등서 사모펀드 조성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올해는 국내 초대형 투자은행(IB)들이 큰 전쟁을 벌이는 원년이 될 전망입니다. 한국투자증권은 그동안 축적한 IB 업무 역량과 영업망을 통해 최정상의 자리를 지켜낼 겁니다.”

한국투자증권을 11년째 이끌고 있는 유상호 사장(사진)은 지난 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형 증권사들이 늘어난 자본금을 바탕으로 사활을 건 경쟁을 펼치겠지만 결국 IB 기본 체력이 뛰어난 한투가 승리를 거둘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올해부터 초대형 IB(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는 단기어음 발행을 통해 자기자본의 2배까지 자금을 모아 투자할 수 있다. 고대하던 자본시장의 ‘큰손’ 역할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한투(자기자본 4조200억원) 역시 어음 발행만으로 8조원 이상을 조달할 수 있다. 경쟁사인 자기자본 1위(6조7000억원) 증권사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5조원 이상의 자기자본 투자(PI)를 예고해놓고 있다.

하지만 유 사장은 PI를 늘리는 데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IB의 본질은 기업금융 중개, 상품 구성 등을 통해 부가가치를 만들고 수수료를 받는 것”이라며 “초대형 IB 대부분이 엇비슷한 자금력을 갖고 있는 만큼 고객의 요구를 가장 잘 충족시킬 수 있는 역량이 있느냐에 따라 최종 승부가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를 들어 해외 오피스빌딩에 투자한 뒤 거기서 발생하는 임대료를 배당금으로 지급하는 펀드를 만들어 기관투자가 등에 재판매(셀다운:sell down)하는 것이 ‘중개자’로서 IB 본연의 역할에 더 충실하다는 설명이다. 자기자본을 투자하는 것보다는 셀다운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해 그 자금으로 다시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 전략에 대해 ‘주머니를 가볍게 하고 뛴다’는 표현을 썼다. 이 같은 방식의 투자는 이미 이뤄지고 있다. 한투는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가 입주할 빌딩(프랑스 파리 소재)에서 발생할 임대료를 배당 재원으로 하는 23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를 판매하고 있다. 다음달에는 아랍에미리트(UAE) 국영인 에티하드항공이 운영할 비행기 투자 건도 1900억원 규모 사모펀드로 설정할 예정이다.

다만, 무리하게 매출을 늘리는 것은 자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무리 큰 규모의 딜을 따낸다 해도 수수료 수입이 적으면 내부 평가 시 높은 점수를 주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투는 올해 IB 부문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프로젝트 금융본부를 지난해 1개에서 2개로 늘렸다. 1본부는 자산유동화증권(ABS)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발행 등을 맡고 있고 2본부는 해외 부동산, 항공기, 발전소 등 다양한 대체 투자처를 발굴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개인 고객 유치에도 공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현재 한투의 개인 고객 자산은 약 41조원(금융상품과 주식위탁매매)이다. 유 사장은 “올해 개인 고객 자산을 6조원 더 늘리기 위해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부동산 펀드와 대체투자 관련 상품을 많이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6조원은 작년 증가분(약 3조원)의 2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유 사장은 또 올해 4000억원대의 세전 순이익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실적(3000억원대)보다 1000억원 정도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실적은 목표치에 다소 미달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올해는 경영 전반의 고른 실적 향상을 이뤄 목표를 달성할 겁니다.” 유 사장은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10연임에 도전한다.

이고운/이현진 기자 cca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64.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에코프로 -3.15%
SK디앤디 +1.55% 엔지켐생명... -0.39%
SK가스 -1.95% 툴젠 +1.01%
더존비즈온 -0.93% 뉴트리바이... -2.27%
삼성전자 +2.48% 파트론 -0.3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 -29.94%
두산밥캣 -1.59%
LG전자 -1.77%
삼성SDI +0.72%
NAVER -0.8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트리비앤... +1.50%
휴젤 +1.52%
서울반도체 +0.18%
인터플렉스 -0.10%
제일홀딩스 -1.6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55%
삼성전자우 +2.47%
넷마블게임... +1.92%
삼성전자 +2.48%
삼성전기 +0.6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5.13%
인터플렉스 -0.10%
스튜디오드... +4.15%
와이아이케... -20.23%
이녹스첨단... -2.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