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리스크'에도 외국인 '사자' 나선 화장품株는?

입력 2017-01-10 15:56:23 | 수정 2017-01-10 15:56:23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외국인 투자자들이 일부 화장품주들의 비중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 리스크'로 인한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활용한 셈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아모레퍼시픽(294,50019,000 +6.90%)의 외국인 보유 비중은 37.1%로 사드 배치 결정 전인 지난해 7월 33.2%에서 4%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화장품 용기를 아모레퍼시픽 등에 납품하는 연우(29,600750 +2.60%)도 외국인 보유 비중이 4.37%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10월28일 상장한 코스메카코리아(57,3002,400 +4.37%)는 외국인 보유 비중(8.24%)이 상장 첫 날보다 5%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비중은 32.65%에서 35.68%로 2.63%포인트 늘어났다.

대부분의 화장품주들의 주가는 사드 배치 결정 이전보다 적게는 30%, 많게는 50% 이상 떨어졌다.

외국인들이 사드 리스크로 인해 주가가 급락한 기업 중 실적이나 기업 펀더멘털이 훼손되지 않은 곳 위주로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화장품주 중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편인 에이블씨엔씨와 잇츠스킨(61,100300 +0.49%)의 경우 외국인 보유 비중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장기투자비중이 높은 외국인의 지속적인 지분율 상승은 현재 주가가 단기적으로 과도한 언더슈팅(주가가 시장이론가나 전저점을 밑돌며 단기간에 급락하는 움직임) 상태에 있다는 뜻"이라며 "아모레퍼시픽한국콜마(82,7005,100 +6.57%) 등 최근 외국인 보유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영옥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한류 금지령에 대해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 이상의 과도한 우려를 할 필요는 없다"며 "2013년 이후 최저 밸류에이션 구간에 있는 아모레퍼시픽을 업종 최선호주로 추천한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9.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31% 코렌 +0.65%
현대리바트 +3.29% 엔지켐생명... -2.07%
더존비즈온 +3.75% 툴젠 +0.56%
SK가스 -0.75% 현진소재 -2.93%
SK디앤디 0.00% 동아엘텍 +1.2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2.88%
SK하이닉스 +1.85%
POSCO -0.14%
롯데케미칼 -2.43%
골든브릿지... +12.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1.27%
제넥신 +1.01%
메디톡스 -0.80%
나스미디어 +3.03%
카페24 +5.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90%
SK하이닉스 +1.85%
LG디스플레... +0.82%
CJ제일제당 +2.92%
기아차 +3.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6.81%
에스에프에... +6.44%
셀트리온헬... +1.27%
AP시스템 +8.11%
신라젠 +4.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