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미래에셋그룹 이사회 완전 독립"

입력 2017-01-08 19:15:35 | 수정 2017-01-09 05:11:27 | 지면정보 2017-01-09 A1면
박현주 회장 특별 인터뷰

자산운용 의장에 김석동
▶인터뷰 전문은 마켓인사이트 1월8일 오후 5시30분

기사 이미지 보기
미래에셋그룹이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주요 계열사 의사결정 구조를 대표이사-이사회 의장제로 이원화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초대 이사회 의장에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선임될 전망이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사진)은 8일 특별 인터뷰를 통해 “계열사 사장들이 겸직하고 있는 이사회 의장 자리를 외부 인사에 개방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말 미래에셋대우 통합법인 출범으로 그룹 전체 고객 자산(361조원)이 5년 전의 세 배로 불어난 만큼 “이에 걸맞은 책임경영을 구현하려면 이사회의 독립적 운영과 외부 인사들의 건강한 비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방침은 지난해 8월 개정된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에도 부응하는 것이다. 이 법은 올해 3월부터 증권사 등 제2금융권 회사들도 원칙적으로 사외이사 중에서 이사회 의장을 선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법적 강제력은 없지만 경영진의 독주를 막기 위해 이사회 의장제를 선제 도입하겠다는 것이 박 회장의 생각이다.

첫 외부 이사회 의장은 이달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나온다. 이 회사 사외이사를 맡고 있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확정적이다. 미래에셋대우와 미래에셋생명도 3월까지 이사회 의장을 외부 인사로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송형석/임도원 기자 click@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