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S&P·나스닥, 최고치 마감…이번주 다우, 2만 고지 넘을까?

입력 2017-01-08 09:31:46 | 수정 2017-01-08 09:31:46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지난주에도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나스닥 등 주요 3대 지수가 일제히 장중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이번 주(1월9일~13일)에 다우지수가 120년 만에 20,000선 고지를 밟을 수 있을지에 시장의 관심이 쏠려 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4.51포인트(0.32%) 오른 19,963.80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19,999.63을 기록해 2만선 돌파를 눈앞에 두기도 했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각각 0.35%와 0.60% 상승한 2276.98과 5521.06에 장을 마쳤다. 이들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다.

미국 시장은 이날 지난해 12월 비농업부문 고용 등 경제 지표와 중앙은행(Fed) 위원의 연설 등을 주목했다.

12월 비농업부문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지만, 임금 상승에서 물가 압력이 확인되면서 긍정 및 부정적인 반응이 뒤섞였다.

전문가들은 고용 지표 부진에도 불구하고 증시가 뛰어오른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의 경기 부양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지수 상승의 모멘텀(동력)"이라고 입을 모았다.

미 노동부는 12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15만6000명(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18만3000명 증가에 미치지 못한 수준이다. 12월 실업률은 4.7%로 전월에서 0.1%포인트 높아졌다.

시간당 임금은 전년 대비로는 2.9% 올랐다. 2009년 6월 이후 최고치다. 지난해 11월 미국의 무역적자는 확대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또 Fed 위원들은 대체로 미국 경제가 개선세를 보일 것으로 판단했다.

12월 고용지표에서 임금 상승이 고용시장의 지속 성장을 시사하고 있다는 게 현지 애널리스트들의 설명. 최근 경제 지표가 계속해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향후 경기 부양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이어지면서 이번 주 시장의 최대 관심사 역시 다우지수의 20,000선 도달 여부다.

다우지수는 다우존스(Dow Jones)사가 뉴욕거래소에 상장된 우량기업 주식 30개 종목을 표본으로 해 시장가격을 평균 산출한 주가지수다.

다우지수는 개발 당시 '40.94'로 출발해 76년 만인 1972년 11월14일에 처음으로 1000선을 돌파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0.5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레이젠 0.00%
SK가스 -0.21% 엔지켐생명... +2.91%
SK디앤디 -0.61% KD건설 +5.42%
더존비즈온 +1.42% 신라젠 +1.25%
삼성전자 -1.50% 퓨쳐스트림... +1.8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50%
엔씨소프트 +4.72%
넷마블게임... +3.12%
한화테크윈 +0.98%
GKL +3.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앤씨엔... +0.47%
휴젤 -0.82%
펄어비스 +0.49%
와이엠티 +3.69%
파트론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50%
넷마블게임... +3.12%
엔씨소프트 +4.72%
신한지주 +0.94%
SK텔레콤 +2.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셀트리온헬... +7.01%
신라젠 +1.25%
웹젠 -0.42%
미래컴퍼니 +8.6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