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0원 폭락 마감…보름여만에 1180원대

입력 2017-01-05 16:06:55 | 수정 2017-01-05 16:08:49
"1170원대 진입 가능성 열어둬야…미 고용지표 주목"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급등(원·달러 환율 급락) 마감했다.

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0.1원 내린 1186.3원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에서 마감한 건 지난해 12월 19일(종가 1186.9원) 이후 보름여만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195.0원에 출발해 낙폭을 키워나갔다. 장중에는 1186.0원까지 저점을 낮췄다.

간밤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된 뒤 달러화는 약세로 돌아섰다. 이에 원·달러 환율은 개장과 함께 그간의 상승폭을 빠르게 되돌렸다.

공개된 FOMC의사록에선 위원들이 금리인상 속도 및 경제전망에 대해 합치된 의견을 내놓지 못했다. 일부 위원들이 향후 경제전망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지난해 12월 FOMC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금리 인상은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의 표시"라고 언급한 것보다 신중한 분석이 나왔다는 얘기다.

의사록에는 "위원들이 차기 트럼프 정권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봤다"고 기록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ed는 지난해 12월 정책금리를 인상하고 '올해 3회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정성윤 현대선물 연구원은 "그간 Fed가 매파로 돌아섰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의사록을 통해 드러난 위원들은 혼란을 겪는 모습이었다"며 "일부 위원들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색채까지 드러내면서 달러화 강세는 모멘텀(동력)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급락 부담감 등이 작용하겠지만 현재 하락 압력이 우위인 상황"이라며 "원·달러 환율의 1170원대 진입 가능성을 열어둬야 하며 미국 고용지표 결과가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