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금맥을 캐는 사람들①

'너의 이름은' 크라우드펀딩, 1시간 만에 '완판'

입력 2017-01-05 10:47:38 | 수정 2017-01-08 14:13:19
영화와 현실을 구분할 수 없는 시대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3D 프린팅, 공유경제에 이르기까지 과거 영화 속 상상력이 실생활을 지배하고 있다. 영화 한 편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대접받는 요즘, 영화로 금맥을 캐는 사람들을 만나 '시네마 재테크'의 성장과 한계를 엿본다 [편집자주]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너의 이름은(your name)' 청약 모집률 130% 달성으로 펀딩에 성공했습니다. 배정결과는 2017년 1월5일에 '나의 펀딩 현황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크라우드펀딩 중개자(온라인소액투자중개자 및 통신판매중개자)인 (주)와디즈로부터 온 문자 메시지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은 지난달 수입 영화 최초로 크라우드펀딩에 도전했다. 그리고 청약 개시 1시간 만에 완판됐다.

이 영화의 당초 모집금액은 5000만원. 하지만 2억원 가량이 한꺼번에 몰렸고, 하루 만에 모집금액이 3배(1억5000만원)로 증액됐다.

영화 펀딩은 통상 제작 초기 단계에서 진행된다. 더욱이 일반투자자(관객)는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과 다르게 시나리오를 볼 수 없다. 스포일러(줄거리를 미리 알려주는 정보)에 대한 우려 탓이란 게 펀딩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전문투자자가 아닌 이상 감독과 배우만 보고 쌈짓돈을 투자해야 하는 방식이다. 이것이 영화 펀딩에 대한 투자리스크 요인 중 하나다.

이와 반대로 펀딩을 진행한 경우가 '너의 이름은'이다. 작년 여름, 일본과 대만 중국 등 아시아 5개국에서 상영을 시작했다. 주요 줄거리는 물론 OST까지 전부 공개돼 있다.

'너의 이름은'의 국내 개봉일은 2017년 1월4일. 마케팅 단계에서 감행된 수입 영화의 첫 크라우드펀딩이다. 일본, 중국, 대만 등 사전 흥행 덕분인지 청약 열기는 뜨거웠다.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의 사랑과 기적을 다룬 이 영화는 일본 개봉(2016년 8월26일) 후 4개월 만에 관객수 1500만명을 돌파,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타이타닉' '겨울왕국'에 이어 역대 흥행 4위(매출액 기준)에 이름을 올렸다.

기사 이미지 보기


비교적 안정적인 투자 요건이 순식간에 '입소문'을 냈다. 별도의 수수료 없이 표면 금리 연 10%(6개월 환산 5%)를 주는 것이 기본 적용 금리다. 관객 수 50만명을 채우지 못하더라도 5% 금리를 받아 챙긴다.

정산 시점의 최종 관객 수가 50만명에 도달하면 투자자들은 원금의 연 20%에 해당하는 이자를 받을 수 있고 80만~100만 도달 시 연 30%, 150만~200만명이면 원금의 연 50%가 이자로 들어온다. 최대 이율은 연 100%(500만명 이상)에 이른다.
기사 이미지 보기

소액 펀딩이라서 높은 이자 지급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투자 상품이 '원리금 상환 의무'를 가진 공모사채(회사채)라는 점도 청약에 불을 지폈다는 설명. 수입사가 적자를 보더라도 파산 전 원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제작 단계가 아닌 개봉 전 펀딩이라서 짧은 투자기간 역시 장점이다.

'너의 이름은'을 수입한 곳은 (주)미디어캐슬로, 콘텐츠 수입·배급사다. 와디즈를 펀딩 플랫폼으로 삼았다.

강상목 미디어캐슬 이사는 "이번 크라우드펀딩은 (모집금액을) 실제로 마케팅에 사용하려고 진행한 것이 아니라 '입소문'을 낼 수 있는 마케팅 수단으로 고안해 낸 장치"라고 말했다.

이어 "수입 영화의 최초 펀딩 도전에서 큰 성공을 거두게 돼 고무적"이라면서 "좋은 영화에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게 된 관객(일반투자자)에게 흥행과 동시에 수익까지 기대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캐슬은 이번 펀딩을 계기로 다양한 수입 영화에 대한 프로젝트 펀딩을 계속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벤처캐피탈 대표는 펀딩 규모에 가장 먼저 주목했다. '소액 펀딩'이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가능하게 했다는 설명이다.

이 회사 대표는 "기본 이자가 5%라고 해도 당초 펀딩 목표액(5000만원) 대비 이자비용은 250만원에 불과하다"며 "증액 금액인 1억5000만원에 대입해도 부담해야 할 비용은 75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이 이자를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경영이 어렵지 않다면 펀딩 자체가 마케팅 전략으로 효율적이었다는 평가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1.4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엔지켐생명... -3.73%
SK디앤디 +0.15% 웹젠 +20.03%
SK가스 -2.83% 네이처셀 +14.75%
더존비즈온 +1.10% 제닉 +5.86%
KT +1.65% 이오테크닉... -0.4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0.00%
카카오 +1.08%
GKL +2.48%
호텔신라 -0.9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아이케... +4.49%
홈캐스트 +2.35%
비아트론 +0.74%
휴젤 +2.99%
펄어비스 +3.4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0.00%
삼성바이오... +6.38%
LG전자 +2.33%
넷마블게임... +1.3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4.54%
셀트리온헬... +8.73%
웹젠 +20.03%
펄어비스 +3.42%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