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은 최악의 지표…투자대비 현금흐름 봐야"

입력 2016-11-24 19:04:00 | 수정 2016-11-25 05:58:17 | 지면정보 2016-11-25 A20면
미셸 러너 크레디트스위스 HOLT 대표

코스피 '가치함정'에 빠져
기업 혁신해야 박스피 탈피
기사 이미지 보기
“주가수익비율(PER)은 최악의 지표입니다.”

스위스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의 미셸 러너 홀트(HOLT)사업부 대표(사진)는 2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당순이익(EPS) 같은 재무제표상 수치는 기업들이 감가상각비 등을 조정해 얼마든지 인위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라며 “(주가를 EPS로 나눈) PER을 보고 어떤 기업의 주가가 싼지 비싼지를 가늠하면 잘못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비해 현금흐름 투자수익률(CFROI)은 기업의 장기적인 성과와 기업 가치를 측정하는 데 탁월한 지표”라고 설명했다.

CFROI는 로버트 헨드릭스 등 4명의 시카고대 교수가 1970년대 개발한 지표로 기업들이 투자 대비 얼마나 안정적으로 현금을 창출하는지를 나타낸다. 자금조달비용에 비해 CFROI가 높으면 기업이 부를 창출하며 주주들에게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는 뜻이다. 홀트는 CFROI를 기반으로 한 기업 분석 및 가치산정(밸류에이션) 분석틀로 2002년 크레디트스위스가 사들였다. CFROI를 개발한 교수 4명의 성을 따 이름을 지었다.


거시경제 전략가이기도 한 러너 대표는 “한국 주식시장은 ‘가치 함정’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전반적으로 주가가 싸지만 ‘박스피’를 벗어날 뚜렷한 촉매제가 보이지 않는다고 봤다. 그는 “한국에는 CFROI가 자금조달비용과 거의 비슷한 가치주 성격의 종목이 많다”며 “이런 종목들은 경기의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경기 회복기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계 경제는 저성장이 이어지고 있어 기업들의 혁신적인 구조 변화 없이는 가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툴젠 -2.03%
현대산업 0.00% 휴젤 +0.29%
SK가스 -0.80% 한국경제TV 0.00%
SK디앤디 +1.03% NEW -2.19%
SK하이닉스 -1.73% 서울반도체 +0.6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코웨이 +0.49%
삼성물산 -0.34%
LG유플러스 -4.12%
삼성SDI -1.70%
신한지주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엠씨넥스 +2.17%
셀트리온 -0.61%
AP시스템 -1.13%
SK머티리얼... -1.87%
톱텍 +1.7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3.18%
SK텔레콤 +2.33%
이마트 +4.08%
미래에셋대... +0.47%
LG디스플레... +3.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2.48%
카카오 +3.59%
원익IPS +0.65%
AP시스템 +4.13%
뷰웍스 +4.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