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예정기업

솔트웍스 "2020년 매출 500억 목표…디지털병원으로 제2도약"

입력 2016-11-23 17:17:37 | 수정 2016-11-23 17:17:37
기사 이미지 보기


"2020년까지 연간 매출 500억원을 달성하겠습니다. 국방뿐 아니라 헬스케어 등을 통해 제2의 도약을 이룰 것입니다."

김기호 솔트웍스 대표(사진)는 23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상장 후 계획을 밝혔다. 기존 종합군수지원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국내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해외에서 디지털병원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솔트웍스는 2008년 국방 IT 사업을 기반으로 설립됐다. 가상 시뮬레이션 기술을 바탕으로 국방 및 의료 분야에 IT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7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했다. 육·해·공군의 훈련과 무기 체계에 맞춰 주요 방위산업 업체들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김 대표는 "국내 방위산업은 첨단 무기 체계의 기술력 확보를 목적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 따라 군수 분야의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솔트웍스는 방대한 자료를 디지털화된 전자문서로 구축하고,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솔루션인 전자식 기술교범(IETM)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전자식 기술교범 솔루션인 'eXPIS'를 개발하기도 했다. 이는 가상훈련 시스템과 함께 주요 매출원이다.

방위 산업 이외에도 의료 IT 분야도 신규 성장 동력이다. 솔트웍스는 의료정보시스템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미 임상의사결정시스템(CDSS)과 톨라(TOLAR) 등의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해외 기술이전 및 수출을 추진 중이다.

김 대표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글로벌 디지털병원 시장은 연평균 15.7% 성장하고 있다"며 "수년간 국방 부문에서 특화된 솔루션을 의료 시장에 접목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러시아 타쉬르와 모스크바 건강검진센터 설립건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며 "중국 연변 지역의 의료정보화시스템 수출 계약도 추진되고 있어, 앞으로 실적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해 솔트웍스의 매출은 전년보다 42.9% 증가한 96억9000만원이었고, 이 중 가상훈련시스템과 전자식 기술교범은 각각 54.5%와 24.1%의 비중을 차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5억9000만원씩을 기록했다.

IBKS제4호스팩솔트웍스의 합병안은 지난달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가결됐다. 합병비율은 1대 2.624이며, 합병 신주는 850만7520주다. 합병 후 시가총액은 약 170억원이며, 다음달 5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37.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1% 툴젠 -1.02%
SK디앤디 -1.27% 디에스티로... -0.33%
SK가스 -0.81% 토필드 +21.93%
오리온 +0.26% 퍼시픽바이... 0.00%
삼성전자 +0.85% 제넥신 +0.4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1.38%
대우건설 +1.84%
SK하이닉스 +0.54%
현대로보틱... 0.00%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루메드 +2.24%
에스에프에... -0.58%
셀트리온 -0.63%
CJ오쇼핑 -1.76%
휴젤 -1.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건설 -6.28%
NAVER +1.19%
SK케미칼 +6.85%
대한항공 +3.30%
오리온 +0.8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2.99%
쇼박스 +6.69%
카카오 +0.51%
씨젠 +4.86%
원익홀딩스 +2.2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