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재간접공모펀드' 도입 코앞인데…"안정적 수익 어렵다" 시큰둥한 운용사

입력 2016-11-21 17:46:36 | 수정 2016-11-22 01:01:32 | 지면정보 2016-11-22 A22면
여의도 25시
개인 투자자도 사모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사모재간접공모펀드’가 곧 도입될 예정이지만 운용사들의 반응은 시큰둥하기만 하다. 공모자금이 들어와 펀드 규모가 커지면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없다는 우려가 가장 크다. 기관투자가 등 기존 사모펀드 투자자들이 공모자금을 달가워하지 않는다는 점도 이유로 꼽힌다.

21일 운용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사모재간접공모펀드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을 최근 법제처에 심의 요청했다. 지난 5월 ‘펀드상품 혁신 방안’에서 발표한 내용으로 연내 도입이 목표다. 법제처와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바로 시행된다. 개인 투자자는 최소 500만원만 있으면 사모펀드를 담은 재간접공모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 가입금액이 1억원 이상인 사모펀드의 문턱을 크게 낮춘 것이다.

하지만 대형 운용사들은 구체적인 상품 계획안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다.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재간접공모펀드는 49인으로 제한한 사모펀드 투자자 가운데 1인으로 참여하게 된다. 재간접공모펀드 자금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난관으로 꼽힌다.


운용사 관계자는 “운용 인력은 한정돼 있는데 펀드 규모만 커질 경우 안정적인 수익률을 올릴 수 없다”며 “기존 사모펀드도 수익률 관리를 위해 소프트클로징(잠정 판매중단)하는 상황이라 공모자금까지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재간접펀드에 담을 만한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헤지펀드를 고르기도 만만찮다. 시행령에 따르면 재간접펀드는 하나의 헤지펀드에 20% 이상 투자할 수 없다. 최소 5개의 서로 다른 헤지펀드를 편입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달 초 기준으로 전체 213개 헤지펀드의 55.86%(119개)가 연초 이후 마이너스 수익률을 냈다. 같은 기간 3% 이상 수익률을 낸 헤지펀드는 21개에 그쳤다.

사모펀드의 기존 투자자가 달가워하지 않는 점도 걸림돌이다. 자금조달 여부가 중요한 해외 부동산사모펀드는 전체 규모를 가늠하기 어려운 공모펀드가 투자자로 들어오면 거래 불확실성이 높아진다고 기관투자가들은 입을 모은다.

운용사 관계자는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기관의 사모펀드와 달리 재간접공모펀드는 공시 조건을 따라야 하기 때문에 투자내역과 수익률이 공개된다”며 “이런 점 때문에 대체투자 영역을 좌우하는 기관들이 재간접공모펀드를 반기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2.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27% 셀트리온 -0.96%
현대산업 -0.22% 툴젠 -2.19%
아시아나항... -1.45% 국순당 -0.41%
SK디앤디 0.00% 메디프론 +2.78%
SK가스 -1.20% 유니슨 +1.6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코웨이 +0.49%
삼성물산 -1.03%
LG유플러스 -6.18%
삼성SDI -3.13%
신한지주 +2.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엠씨넥스 +0.24%
셀트리온 -0.96%
AP시스템 -3.96%
SK머티리얼... -2.26%
톱텍 +0.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3.27%
SK텔레콤 +0.76%
현대제철 +3.40%
KT +1.56%
넷마블게임... -0.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0.00%
HB테크놀러... -2.10%
CJ프레시웨... +3.52%
실리콘웍스 0.00%
에스에프에... +2.1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